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배현진 "품격은 나이와 경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

배 위원장, 청년 수꼴이라고 조롱한 변상욱 YTN앵커 비판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규탄 광화문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조선DB.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변상욱 YTN 앵커에게 "청년에게 모욕을 줘서 되겠냐""안타깝다"고 밝혔다.
 
배 위원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래도 YTN 대기자이신데 내 뜻과 다르다고 가진 것 없는 아들뻘 청년을 모욕 줘서 되겠냐""아버지는 이미 돌아가셨다던데, 품격은 나이와 경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국보고 '반듯한 아버지'라고 하신 뜻은 잘 알겠습니다만, 안타깝다""품격은 나이와 경력에서 나오는 것은 아님을"이라고 덧붙였다.
 
변 앵커는 24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비리 의혹 규명과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에 참가한 한 청년을 두고 수꼴(수구 꼴통의 줄임말)’이라는 표현을 쓰며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다.
변 앵커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며 이 청년이 단상에서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말한 내용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변 앵커는 "그렇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라며 "이래저래 짠하네"라고 적었다.
 
변 앵커는 논란이 커지자 현재 글을 지웠다.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25

조회 : 348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