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북한

北,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맹비난 "평화경제? 삶은 소대가리도 웃을 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 "북쪽에서 사냥 총소리만 나도 똥줄을 갈기는 주제에..."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8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서 한 경축사에 북한이 "평화경제라니 삶은 소대가리도 양천대소(仰天大笑:하늘을 쳐다보고 크게 웃음)할 노릇"이라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보도하며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 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태산명동 서일필(泰山鳴動 鼠一匹:크게 벌리기만 하고 결과는 보잘 것 없음을 뜻하는 말)이란 말이 있다"며 "남조선 당국자(문재인 대통령 지칭)의 '광복절 경축사'라는 것을 두고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 했다.

대변인은 "남조선 당국자의 말대로라면 저들이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북남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건설하며 조선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소리인데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대변인은 "지금 이 시각에도 남조선에서 우리를 반대하는 합동군사연습이 한창 진행되고있는 때에 대화 분위기니, 평화경제니, 평화체제니 하는 말을 과연 무슨 체면에 내뱉는가"라며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노골적인 불만을 표출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국민을 향해 구겨진 체면을 세워보려고 엮어댄 말일지라도 바로 곁에서 우리가 듣고 있는데 어떻게 책임지려고 그런 말을 함부로 뇌까리는가"라며 "아래사람들이 써준 것을 그대로 졸졸 내리읽는 남조선 당국자가 웃겨도 세게 웃기는 사람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비꼬았다.

아울러 대변인은 "북쪽에서 사냥 총소리만 나도 똥줄을 갈기는 주제에 애써 의연함을 연출하며 북조선이 핵이 아닌 경제와 번영을 선택할수 있도록 하겠다고 역설하는 모습을 보면 겁에 잔뜩 질린 것이 역력하다"며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이행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북남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자의 자행의 산물이며 자업자득일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고보면 알겠지만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이번 담화는 남한의 태도에 대한 불만은 물론, 남한의 남북관계 개선 요구에 응할 뜻이 전혀 없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16

조회 : 1206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