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美 《롤링스톤》 선정 팝송 500 곡 ② 401~450위

[阿Q의 ‘비밥바 룰라’] 순위는 의미없어. 팝송도 인류의 자산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437. Love Me Tender, Elvis Presley

미국 음악잡지 《롤링스톤》이 지난 2004년 야심찬 결과물을 내놓았다. The 500 Greatest Songs of All Time. 해석하자면 ‘역사상 가장 위대한 500곡’.
1년 전인 2003년 내놓은 ‘The 500 Greatest Albums of All Time’의 후속작이었다.
 
본문이미지
이 리스트를 두고 많은 팝 팬들이 환호했음은 물론이다. 곡 선정은 172명의 음악가와 평론가, 음악산업 종사자들의 투표로 결정했다고 한다.
401위부터 450위까지를 소개한다.  (괄호 안의 짧은 글은 기자의 한 줄 느낌.)
 
401. Tonight's the Night, The Shirelles (러닝타임 2분. 1950년대말 가장 인기있는 걸 그룹.)
402. Thank You (Falettinme Be Mice Elf Agin), Sly & the Family Stone (펑키한 사운드, 베이스 소리에 매혹된 당신.)
403. C'mon Everybody, Eddie Cochran (요절한 당신, 그의 음악은 영원히.)
404. Visions of Johanna, Bob Dylan (목이 쉰 듯 70대 늙은이의 목소리로 부르는 20대 청년의 노래.)
본문이미지
409. We've Only Just Begun, The Carpenters
405. We've Only Just Begun, The Carpenters (이제 막 시작했는 걸요. 그런데 당신, 왜 그리 일찍 떠났나요.)
406. I Believe I Can Fly, R. Kelly
407. In Bloom, Nirvana
408. Sweet Emotion, Aerosmith (미국식 록. 별로 끌리진 않네.)
409.  Crossroads, Cream (헤비메탈의 ‘교차로’와 같은 곡. 당시 라인업이 끝내줘. bassist/vocalist Jack Bruce, guitarist/vocalist Eric Clapton, and drummer Ginger Baker.)
410. Monkey Gone to Heaven, Pixies (무시무시한 전쟁의 경고. 모든 것을 불태울거야. 우리도 차례로. 내것도. 원숭이도 가버렸어. Everything is gonna burn. We'll all take turns. I'll get mine too. this monkey's gone to haven.)
 
403. C'mon Everybody, Eddie Cochran 
 
411.  I Feel Love, Donna Summer (강력한 여전사의 디스코 귀환. 그러나 그녀는 왜 롱런하지 못했을까.)
412. Ode to Billie Joe, Bobbie Gentry
본문이미지
415. I Can't Help Myself, The Four Tops
413. The Girl Can't Help It, Little Richard (혼을 쏙 빼놓는 리처드의 오두방정.)
414.  Young Blood, The Coasters
415. I Can't Help Myself, The Four Tops (너무나 사랑스러운 곡. 포탑스. 꼭 기억하세요.)
416. The Boys of Summer, Don Henley (노래와 가사가 안 어울려요. 노래는 좋아.)
417. Fuck tha Police, N.W.A. (가사를 이해할 수 있으면 좋으련만...)
418. Suite: Judy Blue Eyes, Crosby, Stills and Nash (컨츄리 송의 20세기 대표곡. This song is simply one of the greatest masterpieces of 20th century music.)
419. Nuthin' But a 'G' Thang, Dr. Dre (초창기 랩의 Beat king.)
420. It's Your Thing, The Isley Brothers (1969년 곡이니 벌써 50년이 되었네.)
 
417. Fuck tha Police, N.W.A.
 
421.  Piano Man, Billy Joel (뉴욕의 샐러리맨. 당신의 지친 어깨가 생각나.)
422. Lola, The Kinks
423. Blue Suede Shoes, Elvis Presley
본문이미지
445. Come As You Are, Nirvana
424. Tumbling Dice, The Rolling Stones (정통 로큰롤 밴드. One of the greatest rock records ever recorded...)
425. William, It Was Really Nothing, The Smiths (노랫말에 나오는 한 문장. God knows I've got to live mine.)
426. Smoke on the Water, Deep Purple (헤비메탈 전성기를 알린 위대한 전설, 딥퍼플 2기의 역사적 라인업.)
427. New Year's Day, U2 (U2 그 이상도, 그 이하도...)
428. Devil With a Blue Dress On/Good Golly Miss Molly, Mitch Ryder and the Detroit Wheels
429. Everybody Needs Somebody to Love, Solomon Burke (말하듯이 노래하기. 당신이 답하기. That's ever needed someone to love)
430. White Man in Hammersmith Palais, The Clash (1978년에 나온 곡. 장난스러워.)
 
426. Smoke on the Water, Deep Purple
 
431. Ain't It a Shame, Fats Domino
432. Midnight Train to Georgia, Gladys Knight and the Pips
433.  Ramble On, Led Zeppelin (존 보냄이 그리워. 로보트 플랜트는 늙지 말았어요.)
본문이미지
426. Smoke on the Water, Deep Purple
434. Mustang Sally, Wilson Pickett
435. Beast of Burden, The Rolling Stones (느린 블루스 스타일이 좋아. 가볍게 몸을 흔들어도 좋아.)
436. Alone Again Or, Love (1996년곡. 뮤직 비디오가 재밌어요.)
437. Love Me Tender, Elvis Presley (엘비스가 인류에 선물한 사랑가.)
438. I Wanna Be Your Dog, The Stooges (Punk before punk was played! 귀가 얼얼!)
439.  Pink Houses, John Cougar Mellencamp (그의 거친 보컬이 좋았어. 요즘 근황이 궁금해. 날 실망시키지 말아줘.)
440. Push It, Salt-n-Pepa
 
435. Beast of Burden, The Rolling Stones
 
441. Come Go With Me, The Del-Vikings (아름다운 화음. 유튜브에 달린 이 곡의 댓글. No racism, no hate, no discrimination, Just a couple of boys making beautiful music.)
442. Keep a Knockin', Little Richard (신나는 로큰롤. 트럼펫이 중심 악기, 드럼 소리는 잘 안 들려.)
443. I Shot the Sheriff, Bob Marley and the Whailers (자메이카여 영원하리!)
본문이미지
401. Tonight's the Night, The Shirelles
444. I Got You Babe, Sonny and Cher
445. Come As You Are, Nirvana (전설이 된 전설, 커트 코베인.)
446. Pressure Drop, Toot and the Maytals (신나는 곡! God bless 자메이카!)
447. Leader of the Pack, The Shangri-Las (아주 희귀한 백인 걸 그룹.)
448. Heroin, The Velvet Underground (It's better to feel pain than to feel nothing at all.)
449.  Penny Lane, The Beatles (유튜브 조회수가 77,401,242회.-2019년 8월 15일 오후 3시 30분 현재)
450. By the Time I Get to Phoenix, Glem Campbell (왠지 밋밋해.)
 
447. Leader of the Pack, The Shangri-Las
436. Alone Again Or, Love
415. I Can't Help Myself, The Four Tops

입력 : 2019.08.15

조회 : 158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