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경제

中企 52% “日 경제보복 대응책 全無”…“정부의 외교적 해결 및 국제공조 절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 ‘日 백색국가 제외 따른 中企 의견 조사’ 발표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중소기업 52%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대한 대응책을 전혀 준비하지 못했다"고 답했다.(자료=중소기업중앙회)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국내 중소기업 절반이 백색국가 제외에 속수무책인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가 발표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영향에 대한 중소 수입업체 의견조사’에 따르면 52%의 기업이 일본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대한 대응책을 전혀 준비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은 연간 일본 수입액이 100만달러(약 12억원) 이상인 반도체·화학·섬유·공작기계·자동차 부품 제조업 관련 중소기업 300개 업체다.
 
별도의 준비를 하고 있는 업체는 48.0%로 나타났으나, 이들의 대응책은 주로 ‘재고 확보’라는 소극적 방안에 몰려 있었다. 대응방안은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많았고 ‘대일본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 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 15.3%, 기타(국산화 진행 등) 6.9% 순이었다.
 
그밖에 “준비가 다소 부족하다”고 답한 업체가 38.4%로 대부분이었다. 충분하게 준비돼 있는 업체는 9.6%였고 모든 게 준비됐다고 말한 기업은 1%에 불과했다.
 
최근 일본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해 “현재 부정적 영향을 느낀다”는 응답은 25.7%였다. “아직 모르겠다”는 응답은 39.0%, “부정적 영향 없다”는 35.3%로 조사됐다. 영향을 받지 않더라도 화이트리스트 제외 발효 시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는 중소기업은 67.3%로 확인됐다.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 36.3%, 4개월~1년 이내 26.7%, 1년 이후 4.3%로 대답했다.
 
당장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영향을 받지 않은 기업도 1년 내에는 70%가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을 하고 있는 셈이다.
 
한 중소기업 임원은 “일본 제품 수입기업들 10곳 중 6곳은 전체 수입액 중 60% 이상을 일본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도 고민거리”라면서 “백색국가 제외 조치로 수입길이 막히거나 좁아질 경우, 줄도산 사태가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본 수입기업 중 60.6%는 지난해 총 수입액 대비 일본 수입액 비중이 60% 이상이었다. 수입액의 80~100%를 일본에서 창출하는 기업은 24.3%였으며 60% 이상 80% 미만을 일본에 의존하는 기업도 36.3%에 달했다.
 
최근 사회 곳곳으로 번지고 있는 ‘일본산 불매운동’도 국내 수입기업에게는 ‘경영악화’ 요인으로 작용했다. 기업들은 영업활동에 가장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사례로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24.7%)을 꼽았다. 이어 환율 영향(13%), 수입 대체품 없음(11.7%), 매출감소 (10.4%), 납기일 지연(6.5%)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정부에 바라는 점도 담았다. 이들은 일본과 무역전쟁과 관련해 정부가 우선 추진해야 할 과제로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및 국제공조 강화(44.7%)’를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다음으로 ‘기업피해 최소화 및 공정환경 조성’(34.3%),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21.0%) 순이었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13

조회 : 79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