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40대 탈북민 여성 숨진 채 발견…아사 가능성 추정

한국서 출산한 6세 아이도 함께 숨져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달 31일 숨진 탈북민 한모씨. 사진=채널A 화면캡처
 
서울 관악구에서 탈북 여성이 아이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아사(餓死)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에 나섰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달 31일 관악구 봉천동의 한 아파트에서 한모(42)씨와 아들 김모(6)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12일 밝혔다. 시신 부패 상태로 미뤄 모자(母子) 사망 시점을 약 2개월 전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최종 부검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여러 정황상 모자가 굶어서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며 "자살 정황도 타살 혐의점도 현재로서는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모자가 발견됐을 당시 집에 먹을 수 있는 거라곤 봉지에 든 고춧가루가 전부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법의학 전문가는 "영양실조가 지속되면 여러 가지 질병이 발생해서 합병증으로 사망에 이르게 되는데, 일반적으로는 '굶어 죽었다'고 표현한다"고 말했다.
 
경찰과 탈북민 등에 따르면, 모자가 살던 13평 아파트는 보증금 547만원, 월세 9만원짜리 임대아파트였다. 모자는 이 월세를 수개월 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집에서 발견된 통장에 찍힌 잔고는 '0원'. 5월 중순 3858원 잔액을 모두 인출한 게 마지막이었다. 모자 사망 추정 시점은 그로부터 약 2주 뒤였다.
 
모자의 시신은 아파트 관리인 신고로 발견됐다. 신고자는 경찰 조사에서 "수도요금 미납으로 단수가 됐는데도 아무런 소식이 없기에 찾아가 복도 쪽 창문을 열어봤더니 시신이 누워 있었다"고 말했다. 모자는 집 안에서 약 2m 간격을 두고 바닥에 누워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이 살던 집에는 김군 장난감 등이 있었지만, 쌀이나 물은 없었고 고춧가루만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한씨는 북·중 접경지역에서 장사를 하다가 탈북, 중국과 태국을 거쳐 2009년 한국으로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씨의 소식이 전해지나 탈북민들은 아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 탈북민은 “동향(同鄕) 사람으로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퍼줄 생각만 하다 보니 이런 일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탈북민은 “북한도 아니고 서울 한복판에서 아사가 말이 되냐”며 “저 분도 죽을 고비를 수차례 넘기면서 사선을 넘어 왔을 텐데 너무 안타깝다”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13

조회 : 146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