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한국콜마 동영상' 리섭TV, '베네수엘라 여성 7달러에 몸팔아' 발언 나온 이유

미국제품 불매운동에 성공한 곳은 베네수엘라 뿐

리섭TV. 사진=동영상 캡처
 
 
화장품 제조회사인 한국콜마가 월례조회에서 특정 유튜브 영상을 직원들에게 강제시청하게 했다는 이유로 '한국콜마 불매운동'이 네티즌 사이에서 번지고 있다. 해당 영상이 정치색이 짙은데다 비속어까지 포함돼 있어 직원들에게 충격을 줬다는 것이다.
 
해당 동영상은 유튜브 '리섭TV' 채널에 게시된 것으로, 일본에 대한 정부의 대응정책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은 지난 6일과 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직원 700여 명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했고, 이 자리에서 영상이 등장했다.

 
해당 영상에서 유튜버 리섭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간소화국가)를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와 아베의 면전에 대고 ‘일본은 우리의 동맹이 아니다’라고 했는데, 이는 한미일 동맹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놓고 동맹국가를 무시하는 발언을 지껄인 것"이라고 했다.
 
또 "한글로 쓴 케이크를 아베가 문 대통령에 선물했는데 자기는 단 걸 안 먹는다고 했다. 그래놓고 김정은하고는 케이크 잘만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논란이 된 발언은 "베네수엘라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 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여혐(여성혐오) 내용을 담고 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리섭은 “차베스 대통령이 말했던 ‘la gente es lo primero’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람이 먼저다’와 같다며 국가경제 몰락도 같은 길을 갈 것”이라고도 했다.
 
리섭은 베네수엘라가 미국의 제재에 대응해 미국제품 불매운동 등 강력한 대응에 나섰고, 전세계적으로 미국 불매운동에 성공한 나라는 베네수엘라 뿐이었지만 결국 베네수엘라는 몰락의 길을 걸었다고 주장했다. 무분별한 불매운동이 국내경제에 최악의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뜻이다.

네티즌들은 해당 동영상과 유튜버에 대해 "정치적인 편향성은 저속한 언어에 여혐 내용까지 담고 있다"고 비난했지만, 일부 네티즌은 "비속어가 섞였을 뿐 팩트가 틀린 것은 없다", "다른 나라의 예를 든 것이 어떻게 여혐으로 연결되느냐"고 반발하기도 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8.10

조회 : 817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2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alex (2019-08-12)

    No objection Leesup.

  • 김정열 (2019-08-10)

    틀린 말이 없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