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윤도한 靑 수석 "日 관료들의 거짓말, 쉬지 않고 이어져"

페이스북에서 일본 관료 등 맹비난. "거짓말 반복되면 상습성 인정하지 않을 수 없어"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일 사토 마사히사 일본 외무성 부대신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무례하다'고 비난한 데 대해 "차관급 인사가 상대국 정상을 향해 막말을 쏟아내는 게 과연 국제적 규범에 맞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토 부대신의 발언을 겨냥해 "일본의 무도(無道)함이 갈수록 도를 더해가는 느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토 부대신은 전날 ‘BS후지’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사토 부대신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품위 없는 말까지 쓰고 있는 것은 비정상"이라면서 "일본에 대해 무례하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후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큰소리치는 상황을 좌시하지 않겠다"며 경고했었다.
   
윤 수석은 우리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상응 조치'와 관련해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이 "어떤 이유에서 일본을 제외하는 것인지 상황을 확인하고 싶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을 이어갔다.  
 
윤 수석은 일본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위반 사례 등을 담고 있는 기사 링크를 올리면서 "일본 관료들의 거짓말은 쉬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달 우리 대표단이 일본 경제산업성을 방문해 수출 규제 철회를 요구했지만 일본 측은 철회 요구가 없었다고 주장한다"며 "또 미국이 현재의 상황을 더 이상 악화시키지 않으면서 협상을 하는 sandstill agreement(한일간 휴전 합의) 제안에 대해서도 일본 측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한다"고 했다.
    
윤 수석은 "거짓말이 반복되면 상습성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수출 규제 이유에 대해 하루가 다르게 말을 바꾼 점을 감안하면 별로 놀라운 일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일본 관료들의 '무도함과 습관적 거짓말'(을 고려했을 때) 오늘의 사태가 왜 조기에 타결되지 않고 여기까지 왔는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04

조회 : 7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