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DMZ서 北 현역 군인 귀순의사 밝혀…합동참모본부 조사 중

합참 관계자 “군인 남하 과정에서 북한군 특이동향 없어”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중부전선 GOP(일반전초) 철책에서 장병들이 경계작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1일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서 발견된 북한 현역 군인이 귀순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경기도 중부전선 군사분계선(MDL) 이남 임진강에서 지난 31일 오후 11시38분쯤 군(軍) 열상감시장비(TOD)에 남쪽으로 이동하는 미상 열점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합참 관계자는 “열점을 추적 감시하다가 오후 11시56분 남쪽으로 이동하는 남성 1명을 확인하고, 절차에 따라 안전하게 신병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남성을 조사한 결과 현역 북한 군인으로 귀순 의사를 밝혔다”며 “남하한 과정, 귀순여부 등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에서 조사 중”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 군인이 남하하는 과정에서 전방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없었다”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01

조회 : 57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