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경제

수출물량·금액, 두 달째 뒷걸음질…‘3년 5개월만 최저’

반도체 단가·글로벌 수요 준 탓…교역조건도 19월 째 하락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수출 물량지수와 금액지수가 두달째 뒷걸음치며 3년5개월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자료=한국은행)
수출물량지수와 금액지수가 두 달 연속 내림세를 띠고 있다. 특히 지난 6월 하락폭은 3년 5개월 만에 가장 컸다. 반도체 가격이 계속 떨어지면서 해외수요가 감소한 탓이다. 수출대금으로 얼마나 수입할 수 있을지를 보여주는 수치인 교역조건도 19개월째 내리막이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19년 6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량지수는 106.29로 전년동월대비 7.3% 하락했다. 이는 지난 5월에 이어 두 달 째 내린 것으로, 하락폭은 2016년 1월(-7.6%) 이후 최대치다.
 
하락한 주요 품목 중 하나는 LCD와 컴퓨터 주변기기, 정밀기기 등을 중심으로 하는 ‘컴퓨터, 전자및광학기기(-8.7%)’다. 일부 전자기기 부문에서 중국 측의 공급이 과잉된 영향이 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외에 화학제품(-6.2%), 석탄및석유제품(-12.6%)의 경우에는 글로벌 수요 둔화와 특정 원료의 수출 감소로 수출물량지수의 하락폭을 키웠다.
 
6월 수출금액지수는 103.65로 15.5% 낮아졌다. 이 역시 2016년 1월(-18.1%) 이후 낙폭이 최대치다. 반도체의 단가 하락이 지속된 점이 주 원인으로 꼽혔다. 컴퓨터, 전자및광학기기(-24.1%)가 전월(-25.0%)에 이어 두 달 연속 20%대 하락세를 보였다. 그 중 반도체를 포함한 집적회로의 수출금액지수는 23.3% 떨어졌다. 이와 함께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석탄및석유제품(-24.7%), 화학제품(-16.2%)의 수출금액지수도 낮아졌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우리나라 수출은 반도체 경기가 여전히 안 좋은데다 글로벌 수요 둔화가 확산되면서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한편 수입물량지수는 1년 전에 비해 6.7% 하락한 102.71로 집계됐다. 광산품의 수입물량지수가 12.8% 떨어진 게 가장 큰 요인이다. 교역조건도 계속 내림세다. 상품 1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뜻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1년 전보다 4.6% 낮아진 89.96을 기록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하락한 건 2017년 12월부터 19개월째로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2009년 12월부터 2012년 6월까지 31개월 연속 하락했던 시기 이후 최장기간이다. 또한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의미하는 소득교역조건지수도 95.62로 11.6% 떨어졌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7.24

조회 : 6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