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변호사 시절 불법 시위 강력 진압한 경찰 비난한 문재인, 대통령되자 반대진영 천막제거에 적극적 대응 명령

“문재인 정권은 철면피”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선DB.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초 국무회의에서 "행정대집행 방해는 명백한 불법이며 현행범인데 경찰이 충돌만 막는 것은 아름답지 못한 상황"이라며 "법을 무시하는 행위가 있어선 안 된다"고 했다고 한다. 
 
서울시가 지난달 말 우리공화당이 광화문 광장에 세운 천막 철거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우리공화당 관계자들과 충돌을 빚었는데, 경찰이 소극적으로 대응했다는 질책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과거 변호사 시절 동의대 사건 때 경찰에게 화염병을 던져 방화한 윤모씨를 변호한 적이 있다.
 
동의대 사건은 1989년 5월 3일 부산 동의대 캠퍼스에서 전투경찰을 납치한 대학생들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학생들이 던진 화염병 등으로 경찰관 7명이 사망한 사건을 말한다. 당시 동의대 학생들은 입시부정과 관련해 진상 규명을 요구하며 시위에 나섰으며, 5월 1일 노동절을 거치면서 화염병이 등장하는 등 시위는 과격 양상을 띠기 시작했다. 급기야 2일에는 학생들이 전투경찰 5명을 납치해 중앙도서관에 감금했으며, 이들을 구출하기 위해 경찰 600명이 도서관 7층에 진입했다가 학생들이 뿌린 석유와 시너에 화염병의 불이 옮겨 붙어 순식간에 경찰관 7명이 목숨을 잃고 10명이 중화상을 입었다.
 
당시 문 대통령은 경찰관들이 사고 현장인 도서관에 진입할 때 내부구조와 화염병 등 인화물질이 있다는 사실을 모른 채 들어가 더 큰 피해를 봤다고 경찰을 죽인 학생들을 변호했다.
 
문 대통령 등 변호인단은 1989년 9월 26일 “학생들의 책임과 잘못도 충분히 추궁되고 규명되어야 하지만 결과만 놓고 농성 학생들이 무조건 일방적으로 매도당해서는 안 되는 만큼 안전대책을 무시한 경찰의 작전 잘못에 대한 책임도 함께 물어야 한다”며 당시 작전을 지휘한 부산시경 간부 4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폭력 시위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경찰을 비판한 문 대통령이, 대통령이 되자 경찰에 반대파 천막제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명령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에 '내로남불'이라는 낭만적 비판은 어울리지 않는다. 철면피, 철판 정부"(전 정권 핵심관계자들)이라는 비난이 나오는 이유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7.12

조회 : 1474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4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김위수 (2019-07-16)

    연행했어야 할 현행범은 박원순이 동원한 조폭 깡패들. 그리고 체포대상은 행정대집행법을 위반한 종북 박원순

  • 권남익 (2019-07-13)

    치매때문일까 인간성때문일까

  • 강덕용 (2019-07-12)

    정신이 이상하다고 생각된다면 기대를 하지 않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이고 대처 방안이 아닐까요? 그래서 나는 이 나라의 앞날에 대하여 전혀 기대를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나이도 있긴 하지만...

  • 이박리 (2019-07-12)

    무엇이라 칭해야 할지도 알 수 없는 후안무치이죠.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