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경제

일본 수출규제에 文대통령 30대 기업 총수 간담회 "전례 없는 비상상황, 사태 장기화될 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 위기감 표명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경제계 주요인사 초청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본의 반도체 등 소재 수출 규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대기업들에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30대 그룹 총수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통해 "전례 없는 비상 상황"이라며 사태의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기업들과 함께 단기 대책과 근본적 처방을 모두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태 해결을 위해 외교적인 노력을 하고 있지만 사태가 장기화될 수 있다면서 "전례 없는 비상 상황인 만큼 무엇보다 정부와 기업이 상시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민관 비상 대응체제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와 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이 상시 소통체제를 구축하고 장·차관급 범정부지원체제를 운영해 단기적 대책과 근본적 대책을 함께 세우고 협력해 나가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장기적으로는 소재 및 장비의 국산화 비율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이 어떻게 끝나든 우리 주력산업의 핵심기술, 핵심부품, 소재, 장비의 국산화 비율을 획기적으로 높여 해외 의존도를 낮추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부품·소재, 장비산업의 육성과 국산화를 위해 관련 예산을 크게 늘리겠다"고 밝혔다.

또 "정부만으로는 안 되고 기업이 중심이 돼야 한다. 특히 대기업의 협력을 당부드린다"며 "부품·소재 공동 개발이나 공동 구입을 비롯한 수요기업 간 협력과 부품·소재를 국산화하는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5대 그룹 중에서는 정의선 현재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등 3개 그룹 총수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해외 출장 일정으로 불참했고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대리 참석했다.

이 밖에 최정우 포스코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허창수 GS 회장, 김병원 농협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 조원태 한진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구자열 LS 회장,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부회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장형진 영풍 회장, 김홍국 하림 회장, 신창재 교보생명보험 회장, 이원태 금호아시아나 부회장, 백복인 KT&G 사장, 안병덕 코오롱 부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정몽규 HDC 회장, 정몽진 KCC 회장 등 30대 그룹 경영자들이 간담회에 참석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7.10

조회 : 12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