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오타 발견된 이른바 ‘기무사 계엄 문건’은 중간보고용이었다

작년 ≪월간조선≫, 오타 있는 것으로 봤을 때 최종본 아닐 것이라 보도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계엄령 검토 문건' 오타 부분 캡처.
23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청와대가 작년 7월 공개했던 67쪽 분량의 이른바 ‘기무사 계엄 문건’ 첨부 자료가 최종본이 아니라 각종 자료를 모은 중간보고용(초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최근 기무사 요원이었던 군무원 A씨가 ‘당시 원대 복귀 조치가 부당하다’며 정경두 국방장관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의 답변서에서 “청와대에서 언론 브리핑한 자료는 최종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2018년 7월 21일 ≪월간조선≫은 인터넷판(<월간조선 뉴스룸>)에 ‘기무사 계엄 문건’에 오타가 있는 것으로 봤을 때 이 자료가 청와대와 민주당 주장대로 박 전 대통령이 1979년 12·12사태, 1980년 5·17 계엄 확대 및 광주 민주화 운동 무력진압 같은 범죄행위를 지시한 무시무시한 문건은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문건 8-5페이지를 보면 ‘軍 병력은 시위대 통제 간 현행범을 체포항려 경찰에 현장 인계’라고 돼 있다. ‘체포하여’를 ‘체포항려’로 잘못 쓴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월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 원로 간담회에서 적폐 청산, 여야 관계, 한·일 관계, 소득 주도 성장 등 논쟁적 사안들에 대해 당분간 노선 수정이 없을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6.24

조회 : 14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