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문재인 대통령, 새 검찰총장에 ‘적폐청산’ 주도 윤석열 발탁...인사청문회 벼르는 자유한국당

한국당, 작년 국정감사서 ‘윤석열 장모’ 사기 의혹 제기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예상대로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을 지명했다.
 
윤 지검장은 문재인 정부 초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됐고,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사법 농단 수사 등 적폐청산 수사를 진두지휘하면서 청와대의 신뢰를 얻었다.

윤 지검장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총장으로 임명되면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31년 만에 고검장을 안 거치고 총장으로 직행한 첫 사례가 된다.
 
자유한국당은 인사 청문회를 잔뜩 벼르고 있다.
 
앞서 2018년 10월 19일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중앙지검 등 국정감사에서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친족 관련 사건을 덮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당시 장 의원은 “피해자 9명이 저를 찾아와서 ‘(윤석열) 장모로부터 사기당해 30억원을 떼였고, 장모 대리인이 징역 받아서 살고 있는데 실질적으로 사기의 주범인 장모는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 윤 지검장이 배후에 있다’는 하소연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윤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는 “아무리 국감장이지만 너무하신 거 아닙니까? ”라며 의혹 제기에 강하게 반발했다.

“의원님, 국감장에서 이런 말씀하시는 게 적절한가 싶은데, 중앙지검에는 저와 관련한 사건이 없다. 고소가 들어온 게 있는지 여기 검사님들 와 계시니까 여쭤봐 달라.”
 
이에 장 의원은 “피해자가 있으니 국감장에서 따지는 것이다. 중앙지검장 가족 일이 회자하고 있는데 수사주체의 도덕성 문제는 국회의원이 따져야 하는 것 아니냐. 장모가 잔고 증명서를 위조했다는 것도 법원에서 밝혀졌다”고 공세를 펼쳤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6.17

조회 : 388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심경섭 (2019-06-17)

    푸하하핳하... 경제파탄, 외교국방파탄, 김태우껀, 문다혜껀, 문준ㄴ용껀, 버닝썬껀, 블랙리스트, 손혜원썬, 우리들변원껀.... 하나도 건드리지 못하는 것들이.... 윤석렬을 별러....??? 우하하하하핳하하하하 개소리 그만 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