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백성을 사랑한 대왕문무……역사뮤지컬로 부활하다!

역사뮤지컬 ‘화랑의 魂 大王문무’...오는 29~30일 경주서 장애인·다문화가족 1000명 대상 공연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역사뮤지컬 ‘화랑의 혼 大王문무’ 제작사인 ‘뮤지컬컴퍼니에이’ 측은 “이번 뮤지컬은 특히 문무왕 김법민의 삼국통일에 대한 열망이 감동적으로 표현돼있어 앞으로 경주를 찾는 학생들의 역사교육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뮤지컬컴퍼니에이
천년 고도(古都) 경주에서 6월 29일과 30일 이틀 동안 ‘삼국일통(一統)’의 역사를 다룬 뮤지컬 ‘화랑의 혼 대왕문무’가 공연된다. 백제와 고구려에 비해 군사력에서 크게 열세였던 신라가 어떻게 삼국통일을 이루게 되었는지를 사실적으로 그린 작품이다.
  
작가와 연출가는 화랑의 힘과 불교가 삼국통일의 열쇠라고 설명하고 역사적 사실에 소설적인 흥미를 더했다고 밝혔다. 제작사인 ‘뮤지컬컴퍼니에이’ 측은 “한국적인 노래와 춤, 타악기 소리가 조화를 이룬 작품으로 역사 뮤지컬도 얼마든지 해외진출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제작 배경을 설명했다.
 
본문이미지

연출을 맡은 정다미씨는 “두 시간이라는 짧은 시간에 삼국통일의 과정을 무대에서 표현해야하는 만큼 배우들의 호흡을 맞추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역사 뮤지컬 출연만을 고집하는 아이돌 출신 주인공 정도원의 환상적인 고음(高音)과 선덕여왕으로 특별출연하는 배우 전수미의 섬세한 노래와 연기 덕분에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고 했다.

 
본문이미지
제작사 측은 “이번 뮤지컬은 특히 문무왕 김법민의 삼국통일에 대한 열망이 감동적으로 표현돼있어 앞으로 경주를 찾는 학생들의 역사교육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고구려 첩자인 아란을 놓고 문무왕과 화랑 친구인 연풍이 벌이는 사랑싸움도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전했다.

 
본문이미지
한편 ‘뮤지컬컴퍼니에이’는 ‘별의 여인 선덕’과 ‘이순신의 바다’를 전국적으로 히트시킨 역사뮤지컬 전문 제작사다. 오랫동안 지적 장애인들을 자사(自社) 뮤지컬공연에 초대해 문화체험을 갖게 한 ‘착한’ 회사로도 뮤지컬계에서 알려져 있다. 김재철 대표는 “이번 경주 공연에도 지적 장애인과 다문화가족 1000여명을 초대할 것”이라며 “역사뮤지컬을 통해 우리 모두의 역사를 공유하고 싶다”고 초청 이유를 밝혔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6.10

조회 : 88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