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세의 전 MBC 기자,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 됐다

MBC 퇴사 후 강용석 전 의원과 '가로세로연구소' 설립

 
김세의 전 MBC 기자(사진)가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됐다.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는 황교안 대표 체제가 출범하면서 만든 조직으로 위원장은 신상진 의원이다. 특위는 공천제도 개혁, 자유한국당 혁신, 국회의원 특권 개혁 등을 논의한다.
 
김세의 전 기자는 MBC 노조위원장을 지냈으며 최승호 사장 체제가 들어선 후 MBC를 그만뒀다. 강용석 전 의원과 가로세로연구소를 창립해 대표직을 맡고 있다. 김 전 기자와 강 전 의원 두 사람은 김세의 전 기자가 언노련 산하 MBC본부노조와 싸우는 과정에 알게 되어 의기투합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6.10

조회 : 459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hells (2019-06-10)

    사람은 다 본래의 자리가 정해져있나 봅니다.
    헌데 김세의가 공천제도 개혁과 국회의원 특권 개혁을 논의한다?
    지나가던 바퀴벌레가 웃겠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