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병준 "現 집권세력은 역사에 역행하고 있다"

"기왕 정치에 발 디뎠는데... 빼기 쉽겠나"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차기 대권설, 총선 출마설 등이 거론되고 있는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미국에서 귀국한 후 처음 가진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5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대한민국이 뭔가 좀 잘못됐다"며 "국정도 잘못됐고 특히 경제가 너무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이걸 어떻게 바로잡느냐가 제 주된 관심사"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현재의 집권세력은 이념적으로도 단단히 뭉쳤고 자기 신념이 강한 집단으로, 좀처럼 정책 방향을 바꿀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역사에 역행하는 이 집단이 더 이상 그렇게 하지 못하도록 말리기 위해 내가 할 일이 뭔지 찾아보고 있다. (그런 점에서 차기) 총선 출마나, 출마 지원을 하는 것이나 뭐든지 하겠다"고 역설했다.

김 전 위원장은 "(각 당이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중도층을 어떻게 흡수하느냐보다, 얼마나 합리적인 대안을 내놓고 국민을 설득하느냐가 중요하다. 국정과 시대에 맞는 철학과 분석을 빨리 확립해야 중도층을 설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인천국제공항 귀국장에서도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잘못 가고 있는 것이 확실하다는 걸 미국에 있으면서 더더욱 느꼈다. 국가가 흔들리고 길을 잃고 있는 것 같다"며 "시민과 공동체, 시장이 자율의 정신 위에서 움직여야 하는데 (이에 정부는) 오히려 역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통합이라 이름하든 개혁과 혁신이라 이름하든, 뜻 맞는 분들이 전부 하나가 돼서 (현 정권의) 역행을 막아야 한다"며 "(나도) 기왕 정치 현실에 발을 디뎠는데, 빼기가 쉽겠는가. (나에 대한) 여러 사람의 기대도 있고, 어떤 역할을 해줬으면 하는 바람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6.06

조회 : 10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