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의정부 심야 가족사망 미스터리... 늦잠 잔 아들만 살았다

4인 가족 중 3인 사망현장에서 흉기와 혈흔 발견

의정부 아파트 현장. 사진=뉴시스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4인 가족 중 막내아들이 다른 가족 3명의 사망을 발견하고 신고해 경찰이 경위를 조사중이다.
 
20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0분께 의정부시 용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아버지 A(51)씨와 어머니 B(48)씨, 딸 C(18)양이 안방에 나란히 누워 숨져있는 것을 아들 D(15)군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흉기와 혈흔이 발견됐으며, 숨진 세 명은 몸에 흉기로 인한 자상을 입은 채 안방에 나란히 누운 상태였다.
 
CCTV 등으로 볼 때 외부 침입의 흔적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고, 유서도 나타나지 않아 이들의 사망 원인에 대해 갖은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경찰은 숨진 부부가 최근 채무관계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구체적 채무내역을 파악하고 있다. 또 생존자인 아들 D군의 진술을 확보중이다.

D군은 어제부터 밤늦게까지 과제에 집중하다 심야에 잠든 후 오늘 오전 11시께 자신의 방에서 나올 때까지 사건 발생을 인지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사건 초기단계이기 때문에 현장감식이 끝나는 대로 자살이나 타살, 외부침입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내일 중 부검을 진행하고 발견된 흉기와 CCTV 자료 등에 대한 추가적인 조사를 진행해봐야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5.21

조회 : 32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