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유명 남성 성악가, 동성 미성년 제자 성폭행으로 징역 6년

50대 성악가 권모씨, 17세였던 제자 집에서 3차례에 걸쳐 성폭행... 대법원에서 형 확정

 
50대의 유명 남성 성악가가 미성년자인 동성 제자를 성폭행하고 강제 추행한 혐의로 징역 6년형이 확정됐다.
 
29일 대법원 1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성악가 권모(54)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하고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권씨는 한 공중파 방송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성악가를 꿈꾸는 청소년들의 ‘멘토’ 역할을 맡아 유명세를 탔다. 그는 이 방송을 통해 알게 된 A군(당시 17세)을 자신의 집에서 지도하던 중 2014년 10월∼11월 3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자신의 집을 찾아온 A군의 동생과 친구를 강제 추행한 혐의도 받았다.

1심은 “피해자가 성악가로 성공하기 위해 자신의 도움을 절실히 바라고 있었다는 점을 이용해 범행했다”며 위력에 의한 성폭행과 강제추행이 인정된다며 징역 7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또 5년간 권씨의 개인 정보를 공개하도록 했다.
 
2심은 A군의 동생에 대한 위계간음 혐의에 대해 “피해자의 진술에 일관성이 없다”며 무죄를 인정해 징역 6년으로 감형했다.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40시간으로 줄였다.  권씨는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2심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4.29

조회 : 115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이동훈 (2019-05-01)

    미친 그 병은 종잡을 수 없지 어린 자식을 죽여서 아궁이에 넣고 구우면서 닭을잡아 꼬아먹으려한다고 중얼거리더란 야담이 있다. 상대가 여자도 아닌 남자라고, 지천명의 나이에 마눌은 있나? 자식은? 세상이 흉흉하니...... 어이구 세상 망쪼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