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서민의 술' 소주 값 오른다... 참이슬 내달 1일부터 출고가 6.45% 인상

병당 출고가 약 65원 올라 소매가는 100원 이상 오르고 식당과 주점에서는 5000원 넘을 듯

하이트진로가 '참이슬' 출고가를 5월 1일부터 인상한다. 사진=뉴시스
 
서민의 술인 소주의 가격이 5월부터 오른다. 
 
하이트진로는 5월 1일부터 참이슬 소주의 공장 출고가격을 6.45%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 가격이 병당 1015.7원에서 1081.2원으로 65.5원(6.45%) 오르는 것이다.  참이슬의 가격 인상은 2015년 11월 이후 3년 6개월 만이다.
 
회사측은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요인이 발생했다"며 "원가인상요인이 10% 이상 발생했지만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최소한의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주 공장 출고가가 병당 65원 인상되면서 할인점 등의 소매가격은 100원 안팎으로 오를 전망이며, 식당에서는 더 큰 폭으로 소주값이 오르게 된다. 현재 서울의 식당과 주점에서는 1병에 4000~4500원을 받으며 5월부터는 이보다 더 오를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유통 과정을 거쳐 최종 소비 단계에선 1000원 전후 이상 오를 것으로 보인다.

맥주 가격은 이미 이달 초 오른 상태다. 맥주 시장 1위인 오비맥주는 이달 초 주요 제품 출고가를 평균 5.3% 인상했다.  오비맥주의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가가 평균 5.3% 올랐다. .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4.24

조회 : 148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