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6.25 호국영웅 5만명의 염원 이뤄지다

이종명 “6.25참전 호국영웅 공훈 기리는 건 국가의 기본적인 도리이자 책임”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육군본부
김정은의 할아버지 김일성은 1950년 6월 25일 새벽 인민군에게 38선 전역에서 남침을 감행하도록 지시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자유민주주의 진영과 공산주의 진영이 벌인 최초의 전쟁인 6·25전쟁 이렇게 시작됐다.  이 전쟁으로 수백만 명이 죽거나 다쳤고, 1000만 명의 이산가족이 생겨났다.
 
북한의 기습 남침(南侵)이 전쟁 발발 원인이라는 것은 세계가 인정하는 사실이다. 문재인 정부는 평화를 이야기하지만 북한은 여전히 6·25전쟁에 대해 미제와 그에 추종한 남한이 일으킨 것이라고 세뇌 교육을 하고 있다.
 
참전 용사들의 피가 없었다면 지금의 평화는 없었을 것이다. 그런데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실이 공개한 6.25 무공훈장 교부현황을 보면 6.25 전쟁 당시 공을 세워 무공훈장 수상자로 지정된 16만 2950명 중 약 34%인 5만 4777명은 전쟁이 발발한지 69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훈장을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문이미지
이종명 의원실 제공.

무공훈장은 전쟁에서 공을 세운 사람이 받는 것이다.
 
참전 용사들의 무공 훈장 수여가 지연되는 이유는 행정인력 부족, 관련 근거 미비, 관계기관의 미협조 등이다.
 
이종명 의원실 관계자는 "2008년부터 육군본부에서 전담팀을 꾸려 활동하고 있지만 이런 이유들로 훈장 수여가 지연되고 있다"며 "현재 수순으로 사업을 진행할 경우 수여 완료까지 약 30년의 시간이 소요된다"고 했다.
 
국가보훈처에 등록된 참전유공자들의 평균 연령은 87세이며 매년 약 1만5천여 명의 참전유공자들이 생을 마감하고 있다. 이를 감안하면 피땀 흘려 나라를 지켜낸 분들에게 보답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셈이다.
 
이에 이종명 의원은 '6.25전쟁 무공훈장 수여 등에 관한 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법안의 골자는 '시행기간을 3년으로 하는 특별법으로 국방부장관 소속 15명 규모의 '6.25 훈장찾아주기조사단'을 설치하고 행정기관이나 지자체에 수훈자 여부를 조사하거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한 협조 및 필요한 인력의 파견을 요청할 수 있는 것이다.
 
이 법안은 지난 4월 5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본문이미지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법안 통과소식에 무공훈장 수상 대상자와 유가족들은 "국가를 위해 일신의 희생을 두려워하지 않았던 남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어 기쁘다" "조국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신 돌아가신 아버지가 생각난다" "살아생전에 공적을 인정받아 훈장을 받을 수 있게 돼 정말 감격스럽다" 등의 소감을 밝혔다.
 
이 의원은 "6.25참전유공 호국영웅들의 공훈을 기리는 것이 국가의 기본적인 도리이자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4.23

조회 : 10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