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바른미래당, '김경수 보석'에 "법원은 ‘헌정 질서 유린 원흉’을 감싸는 건가?"

“흠결 많은 바둑이(김경수), 석방 기뻐하지 마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바른미래당이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김경주 경남지사에 대한 보석을 법원이 허가하자 “어불성설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흠결 많은 바둑이, 유통기한은 이미 끝났다’는 제하의 논평에서 “김경수 지사가 77일 만에 결국 구치소 밖을 나왔다. 법원은 ‘헌정 질서를 유린한 원흉’을 감싸기로 한 것인가?”라며 “구속 당시와 특별히 달라진 사정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공범 드루킹 일당이 대부분 구속된 상황에서 김 지사만 풀어주는 건 무슨 의도인 것인가? 여당의 사법부 압박 때문인가? 청와대 눈치 보기인가?”라고 물으면서 “살아있는 권력의 비호를 받는 ‘무소불위의 바둑이’가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바둑이’란, ‘드루킹’ 김동원씨가 김경수 지사를 지칭할 때 사용한 ‘별칭’이다.
 
김정화 대변인은 “많은 국민이 사법부의 비상식적 판단에 우려를 보내고 있다”며 “사법부가 ‘반민주적 중대 범죄’를 두둔했다는 오명을 벗어나는 길은, 남은 재판에서라도 법과 양심에 따라 공정하게 심판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김경수 지사를 향해 “흠결 많은 바둑이, 석방에 기뻐하지 마라”면서 “바둑이의 유통기한은 이미 끝났다”고 규정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4.17

조회 : 86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