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북한, "문재인, 외세 추종하며 '남북선언' 이행 회피한다면 사면초가 신세될 것"

"남북관계를 이전으로 되돌리려고 발악하는 보수세력 망동에 단호히 대처해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이 연일 “미국 눈치를 보지 마라”는 식으로 문재인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6일, ‘북남선언리행을 회피하는 배신적 행위’란 논평을 통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관련 발언들을 언급하며 불만을 늘어놨다.
 
'우리민족끼리'는 “문제는 남조선당국이 ‘긴밀한 한미공조 유지를 통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적 진전’이니, ‘북미대화재개의 동력을 살리기 위한 중재자·촉진자 역할’이니, ‘대북제재 틀 내에서 남북경제협력사업을 다루어나가는 원칙’이니 하고 횡설수설한다” “한미합동군사연습을 축소하는 대신 남조선군 단독훈련의 질적 강화, 첨단무장 장비의 개발과 도입으로 굳건한 ‘안보’ 태세를 견지해야 한다는 소리까지 내뱉으면서 온당치 못하게 놀아대고 있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본문이미지

 
‘우리민족끼리’는 또 “남조선 당국은 북남선언이행에 대한 책임감도, 대화상대에 대한 예의와 도리도 다 줴버리고 미국과 보수패당의 압력에 굴복하여 그들의 비위를 맞추는데만 급급하고 있다”며 “남조선당국이 진실로 북남관계개선과 평화와 통일을 바란다면 판문점 상봉과 9월 평양 상봉 때의 초심으로 되돌아와 북남선언들의 성실한 이행으로 민족 앞에 지닌 자기의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어서 “외세의 눈치를 보면서 좌고우면하지 말아야 하며 북남관계를 판문점선언 발표 이전 시기로 되돌려보려고 발악하는 보수세력의 망동에 단호히 대처해나가야 한다”면서 “만일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거듭되는 충고를 외면하고 계속 외세추종에 매달리면서 북남선언이행을 회피한다면 스스로 사면초가의 신세를 불러오는 결과밖에 차례질 것이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4.16

조회 : 10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