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단독] 靑 경호처 관계자 “대구 칠성시장 文대통령 사복 경호원 기관단총 노출은 윗선 지시 없이는 불가”

경호처 "경호처장 지시 없이 현장 상황을 고려한 경호원 개인의 판단에 따라 이뤄진다" 해명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달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할 당시 사복차림의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노출하고 있다. 경호처 관계자들은 이 경호 태세가 윗선의 지시에 의한 것이라고 증언했다. 사진=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지난달 22일 대구 칠성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문 대통령과 수행원 등이 시장 구석구석을 이동하면서 청와대 경호처 소속 대통령 경호원들의 경호도 삼엄해졌다. 그 순간, 대통령 일행의 행렬 뒤편을 지키던 한 사복(私服)차림의 경호원이 품속에서 무엇인가를 내비쳤다. 아연실색한 상인들의 눈이 동그래졌다. 경호원의 남색 패딩점퍼에서 나온 것은 다름 아닌 ‘검은색 총신(銃身)’이었다. 그것도 적에게 집중 사격을 가할 수 있는 기관단총(機關短銃)이었다. 그는 방아쇠에 손가락까지 대고 있었다.

인파 속 누군가 이 광경을 목격해 사진을 찍었고,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소셜미디어 상에 공개하면서 논란의 대상이 됐다. 야당들은 “민생 시찰 현장에서 경호관이 기관총을 노출한 것은 과잉 경호”라며 청와대의 사과를 요구했지만, 청와대는 “무기를 지닌 채 경호하는 것은 정당한 업무 수행”이라고 반박했다. 또 과거 경호 과정에서 총을 노출한 사진까지 찾아 공개했다.

확인 결과 청와대 경호관이 든 총은 MP7 기관단총이었다. 독일 H&K에서 개발한 소형 기관단총으로 청와대 경호처와 경찰특공대, 미국 특수부대에서 사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청와대 대변인이었던 김의겸씨는 “무기를 지닌 채 경호를 하는 것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며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 상인들을 뒤로하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 혹시 발생할지 모를 외부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다. 이는 대통령뿐 아니라 시장 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으로 경호의 기본 수칙”이라고 했다. 또 지난 정부 때부터 해오던 방식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러나 청와대가 공개한 지난 정부 경호 사진 6장에는 시장 같은 민생 현장에서 사복 차림으로 기관총에 손가락을 댄 채 노출한 사진은 없었다. 대부분 정복 차림이거나 공항 같은 장소였다.

김대중 정부 때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5년간 김대중 대통령님을 누구보다도 가깝게 모셨다. 경호원이 총을 가방에 넣어서 다니지 외부에 보이는 것은 해프닝이고 일탈 행위”라고 했다.

일부 대구 시민은 “대통령에게 비판적인 대구라서 과잉 경호를 한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대구 동구의 최모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 경호원이 광주의 시장을 방문해서 기관단총을 꺼낸 채 경호를 했다면 어땠을지 상상해보라”고 했다.

대통령 경호처 관계자들은 “경호관이 방아쇠에 손가락을 댄 대구 칠성시장 때의 경호기법은 윗선의 지시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입을 모았다.

“대통령이 시장 등을 방문할 때 주변에 ‘대테러 팀’이 항시 대기하고 있기 때문에 수행 경호관들은 총기를 소지만 할 뿐, 총기를 드러내거나 손을 얹는 행위 등을 절대 하지 않는다. 특히 이번에 경호관이 든 MP7 기관단총은 사용 시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죽거나 크게 다칠 수 있을 만큼 위험한 것이다. 그런데도 방아쇠에 손가락을 얹고 있었다는 것은 경호처장 등 윗선의 지시 없이는 불가능하다.”

또 다른 경호관은 이렇게 말했다. “역대 대통령들이 시장을 방문했을 때와 비교해봐도 처음 있는 일이었다. 한 차례도 없던 경호기법을 갑자기 왜 하필 대구에서 하는가. 청와대가 공개한 과거 정부의 경호 사진을 보면 경호 활동 중에 어쩔 수 없이 총기가 살짝 노출됐거나, 대형 공개행사 때 제복을 입은 경호팀이 총기를 들고 있는 것이다. 이번 경우와는 완전히 다르다.”

한편, 청와대 경호처 공보실은 《월간조선》의 관련 질의에 대해 "대통령 경호원은 예측불허의 경호환경에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며 "조금이라도 이상한 행동이 있으면 즉각 대응할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아무 것도 아닌 일도, 아무 것도 아닌 일로 확인될 때까지는 긴장하며 대비해야 한다. 이와 관련된 조치는 별도의 경호처장 지시 없이 현장 상황을 고려한 경호원 개인의 판단에 따라 이뤄진다"고 해명했다.

17일 발간되는 《월간조선》 5월호에는 ‘청와대 경호처 논란 집중추적 단독 기사’가 실려 있다. 이 기사에는 문재인 청와대 경호처의 민낯이 공개돼 있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4.16

조회 : 754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whatcha (2019-04-18)

    적와대 한밤에 양주 시켜 먹고 태극기 거꾸로 다는 새끼들이다. 자물쇠 잠근줄 알았는데 아냐. 방아쇠에 손가락 집어 넣고 있다 습관이 당기게 되어 있다. 아니면 많은 사람 가운데 있다 밀치면 팍 당긴다. 정신줄 놓은 놈들 사고 났는데 이게 어디로 발사 했냐... ㅋㅋ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