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조국 민정수석 총선출마해야" 與 지도부에 청와대 전 국민소통수석까지 한목소리

출마선언한 윤영찬 전 수석 "(조국이) 설마 저만 뛰게 하지는 않을 것"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사진) 총선 차출론이 공론화되고 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공식적으로 조국 수석 영입을 언급한 후 민주당 대표와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조 수석 차출론을 언급했고, '청와대의 입'이었던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조국 수석이 출마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총선 인재로 조 수석 차출 가능성을 생각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가능성에 대해서 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조 수석이 민정수석을) 영원히 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 당으로서도, 또 청와대로서도 여러 고민을 하면서 정리해야 한다"고 했다.

이해찬 대표도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조국 차출론에 대한 질문을 받고 "선거라는 것은 차출하는 것이 아니다. 본인이 정치적 의지를 갖고 정치를 하겠다면 하는 것"이라며 "'차출'이란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 본인이 의지가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여러 번 밝혔지만 설득의 여지는 남은 셈이다.

15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해 내년 총선 출마를 선언한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15일 tbs라디오 <색다른 시선, 이숙이입니다>에 출연해 (조국 수석이) 결단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회자가 "조국 차출론에 대한 가능성은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 "내년 총선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들 아시기 때문에 때가 되면 결단들 내리실 것"이라며 "설마 저만 뛰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재수 의원은 조 수석에 대해 '영입 1순위'라면서 내년 총선에서 부산에 출마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따라서 여권이 내년 총선에서 PK(부산·경남·울산) 승리를 위해 조 수석 출마를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으며 설득작업에 나서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와 함께 최근 인사검증 실패 논란에 휘말린 조 수석에게 총선 출마라는 길을 열어 줘 청와대가 인사라인 책임론에서 피해나가려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4.16

조회 : 9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