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문재인과 인공기' 논란, "해당언론사에 재정보조금 없애라" 국민청원 7만명 넘어

국고보조받는 연합뉴스TV에서 문대통령 한미정상회담 화면에 인공기 삽입...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의 상징격으로 북한 인공기를 사용한 언론사에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해당 언론사는 국고에서 연 300억원의 재정보조금을 받고 있어 이를 폐지해야 한다는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연합뉴스의 자회사인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오후 '뉴스워치 2부' 방송에서 한미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진을 나란히 배치했다. 그런데 각 정상의 전면에 국기를 배치하면서 문 대통령의 아래에는 태극기가 아닌 북한 인공기를 삽입했다. (사진) 트럼프 대통령 아래에는 미국 국기인 성조기가 정상적으로 붙어 있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연합뉴스TV는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했다. 연합뉴스TV는 "10일 일부 리포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란히 서 있는 사진 밑에 인공기와 성조기가 배치된 화면이 방송됐다"며 "이는 북미 교착상태를 타개해야 한다는 의미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제작진의 중대한 판단착오로, 물의를 일으킨 점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청자들의 반발은 거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합뉴스TV를 성토하는 글이 쇄도했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민 혈세로 지급하는 연 300억원의 재정보조금 제도 전면 폐지'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연합뉴스는 '뉴스정보구독료'라는 명목으로 연 300억원 이상의 금액을 국고에서 지원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자는 "연합뉴스는 '뉴스통신진흥에 관한 법률'에 의거하여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지정됐고, 공익적 기능을 다해야 하는 책임을 부여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뉴스 전달이라는 역할 수행에 명백하게 실패한 연합뉴스라는 언론사에게만 세금으로 매년 300억원이라는 재정지원을 한다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처사"라며 "해마다 지급되는 파격적인 금액의 국가보조금 제도 전면폐지를 청원한다"고 밝혔다. 이 글에는 11일 오후 1시 기준으로 7만 6000명 이상의 인원이 동의한 상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4.11

조회 : 23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asb (2019-04-13)

    심각합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79401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