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강원도가 '가난'하다는 국무총리, "사망 1명이어서 다행"이라는 여당 대표

강원도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불난집에 부채질하나" 사과 촉구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강원도 산불 복구가 한창인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가 '가난한 강원도민'이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낙연 총리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강원 산불 대처, 고마운 분들이 또 계신다. 산불 발생 5개 시군을 포함한 강원도 행정과 주민의 협력이 원활하다”라며 “전반적인 사후 대처가 비교적 순탄한 것은 현지의 체계적 협업 덕분. 가난하고 재해도 많지만 고난 앞에 협력하시는 강원도민 여러분 감사하다”고 적었다.
 
논란이 된 것은 "가난하고 재해도 많지만"이라는 대목이다. 강원도 주민들을 향한 '가난'이라는 표현이 적절하냐는 것이다.
 
강원도 춘천을 지역구로 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에 대해 “강원도민을 무시한 발언”이라며 "총리는 사과하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낙연 총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을 언급하며 “강원도민이 가난하고 1명 사망한 게 다행인가. 지금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건가. 매우 유감이다”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낙연 총리의 '가난' 언급과 함께 이해찬 대표가 화재 현장에서 “이번에 역사상 단일 화재 중 제일 크다고 하는데 인명 피해가 1명 사망, 1명 부상이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데 대한 비판이다.

총리실은 8일 출입기자단에 보낸 메일을 통해 “해당 표현은 ‘강원도민들께서 가난하다’는 뜻이 아니라, 자신이 넉넉지 않으면서도 피해를 입은 이웃을 돕고 있는 강원도민께 감사의 말씀을 전달한 것”이라며 “오해 없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강원도민 마음에 두 번 못을 박는 일", "총리가 그동안 강남 살다보니 강원도민은 가난해 보이는 모양", "요즘은 잘 사용하지도 않는 '가난'이라는 단어를 굳이 사용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 등의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낙연 총리의 자택은 서울 서초구 잠원동으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자택과 같은 동네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4.09

조회 : 848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3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Kyk27 (2019-04-10)

    한명이어서 다행 이라고? 그래, 그게 바로 너였야 하는데.

  • thsgmlwjd (2019-04-10)

    정말 심각할 정도의 비도덕적인 편견을 가진 여당 집행부의 독설이며, 집권당 정부의 국무총리생각은 신중하지못한 모습으로 피해를 당한 주민들이 마음은 허탈할것이다.

  • 신상우 (2019-04-10)

    강원도 도민은 가난한 도 입니다. 인구는 약 150만명정도고 수원 용인두시 인구보다도 적은 강원도입니다. 국회위원은 8명이고요. 수원 용인두시는 9명 ㅎㅎㅎ 강원도시중에 인구 10만넘는시는 춘천 강릉 원주 3곳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