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바른미래당, 4.3 보궐선거 참패로 내홍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지도부 물러나라" VS "이럴거면 갈라서자"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사진=뉴시스

바른미래당이 4·3 보궐선거에서 초라한 성적을 보임에 따르 지도부 사퇴론에 분당(分黨)설까지 나오는 등 극심한 내홍에 휩싸였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3일 열린 보궐선거에서 2개 선거구 중 1곳인 창원 성산에 이재환 후보를 냈다. 손학규 대표는 창원에서 숙박하며 이 후보를 전적으로 지원했으나 결과는 3.57%의 득표율에 그쳤다. 
 
지난 5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는 선거 후폭풍으로 당내 갈등이 여실히 드러났다. 
권은희 최고위원은 "(창원 성산) 결과가 3.57%인데 이 메시지는 국민이 우리 바른미래당에 대해 지금은 아니다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며 "손학규 대표의 방식을 국민이 지금은 아니라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지도부가 즉시 조기 전당대회 준비(를 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아야 하며, 그게 싫다면 최소한 재신임 투표라도 해야 한다"고 했다.
하태경 최고위원도 비공개 회의에서 현 지도부 체제의 종식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는 유승민 전 대표도 참석했다. 다만 유 전 대표는 당내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했다.

반면 이같은 내부 공격이 문제라며 "이럴거면 갈라서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찬열 의원은 "당 후보를 위해 한달간 숙식하며 지원한 대표가 잘못한 것인가. 소수정당이라는 한계 속에서 어떻게든 당의 존재감을 살리려고 노력한 원내대표가 잘못한 것인가"라며 "이제 깨끗하게 갈라서 제 갈 길을 가는 것이 서로를 위해 바람직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주선 의원은 "당이 한번도 단합된 적이 없다. 사즉생으로 임하자"고 했고 김동철 의원도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진다.

손학규 대표는 "당을 흔들려는 일각의 시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며 "당의 통합에 걸림돌이 되는 요인은 파악해 환부를 도려내고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다음주 당이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4.06

조회 : 168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