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학의CD의 진실'은? 박영선과 박지원과 황교안

박지원 "박영선이 황교안한테 CD얘기 했다며 낄낄거렸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뉴시스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간 이른바 '김학의 CD'를 두고 논란이 거세지는 가운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사연을 밝혔다. 박영선 의원이 CD와 관련해 '낄낄거렸다'는 것이다.
 
박지원 의원은 2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박남매(박지원-박영선:편집자 주)는 기승전결로 시작하면 어떻게 됐다는 것까지 공유한다”며 전날 청문회에서 나온 박영선 후보자의 ‘김학의 CD’ 주장에 힘을 실었다. ‘박남매’는 지난 2013년 당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함께 활동한 박지원 의원과 박영선 후보자를 뜻한다.

박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진짜 (논란에) 섞이기 싫은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박영선 의원이 저한테 전화로 낄낄거리면서 ‘황교안 (당시) 장관한테 (김학의 CD) 이야기를 했더니 얼굴이 빨개지더라’라고 이야기 하더라”라면서 “(황 장관의) 얼굴이 빨개진 것도 안 봤는데 (박 후보자가) 내게 전화했다”라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지난 27일 국회 산업통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박 후보자의 법사위원장 시절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점을 거론하며 책임을 묻자, “제가 제보받은 (김학의 전 차관 관련) 동영상 CD를 꺼내서 황교안 (2013년 당시) 법무장관께 보여줬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청문회 후 ‘영상을 봤을 김 전 차관이 육안으로 식별할 수 있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가능했다. 그 영상을 저만 본 게 아니라 박지원 의원도 봤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2013년 3월 당시 김학의 차관 임명 때 저는 경찰 고위관계자로부터 CD 동영상, 사진, 녹음파일을 받아서 이를 박영선 의원과 공유했다”며 “박 의원이 이 자료를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에게 이야기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한편 박영선 의원은 황 대표가 박 후보자의 주장에 “턱도 없는 소리”라고 반박 한데 대해선 “누구 턱이 없는지 확인해 봐야 한다”고 반응했다.

박 의원은 CD에 담긴 영상 속의 인물을 구분할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해선 “가능하다”며 “사진에도 명확하다”고 말했다. 다만 그 인물이 김 전 차관인지 여부에 대해선 답하지 않았다.

한편, 한국당은 박 후보자가 ‘김학의 CD’를 당시 황 장관 앞에 꺼내 보여줬다고 말한 것을 “CD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정정한 데 대해 “박 후보자가 말을 바꾸고 있다”고 비판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28

조회 : 244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초심 (2019-03-29)

    황교안, 동영상 존재 알고도 묵인…박영선 김학의 임명 전 알렸다 (황교안 대표는 어서 장군을 받으세요)

    박영선의 6년 전 일정표 3월 13일 오후 4시 40분 법사위원장실, 법무부 장관’이라고 적혀 있다.

    박지원이 공개한 수첩에도 같은 날 오후 5시 15분에 황 대표와 당시 김주현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을 만나는 약속이 잡혀 있다.

    이에 앞서 황 대표는 오후 3시 50분 박병석 국회 부의장도 예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