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문재인 2기' 장관 청문회 시작...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투기 공방

잠실, 분당 등에 아파트 보유...'꼼수 증여' 논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국토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5일 문재인 정부의 2기 내각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사흘 동안 7명의 후보자를 상대로 진행되는 이번 청문회 첫 주자로 나선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공격당했다. 에 대해 야권은 부동산 투기 의혹을 중심으로 맹공을 퍼부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공개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먼 최정호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세종시 반곡동에 위치한 155㎡ 규모 아파트 분양권(4억973만원)과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59㎡ 규모 아파트(7억7200만원), 경기 성남시 분당구 84㎡ 규모 아파트 임차권(3000만원)을 갖고 있다.

문제는 장관 내정 직전 장녀 부부에게 매각한 성남시 분당구의 아파트다.  최 후보자는 지난달 18일 해당 아파트를 자녀에게 매각한 뒤 보증금 3000만원에 월세 160만원을 주며 계속 거주하고 있다. '꼼수 증여'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또 투기지역으로 분류되는 잠실동과 세종시에 보유한 아파트는 둘 다 ‘갭 투자’ 의혹을 받고 있다. 잠실동 아파트는 재건축 직전인 지난 2003년 구입해 재건축 이후에도 한 번도 거주한 적이 없는 상태이고, 세종시 아파트는 공무원 특별분양을 통해 구입해 현재 ‘프리미엄’만 7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후보자는 의원들의 지적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점에서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분당 주택은 1996년부터 거주했고 잠실 아파트는 자녀들의 장래 학교 통학 여건 등을 감안해 실거주할 목적으로 구입했다”며 “그러나 2008년 잠실 아파트가 완공될때 글로벌 금융위기 등으로 주택시장이 침체돼 분당 아파트를 팔지 못해 계속 거주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부동산 증여 문제에 대해서는 “다주택자 상태에서 주택 정책을 담당하는 국토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느껴 분당 아파트를 증여했다. 세액을 검토해 증여세를 5월까지 납부하겠다”며 “잠실 아파트는 애초 매각을 고려하고 있었으나 잘 팔리지 않아 올해초 가격을 낮췄다”고 덧붙였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3.25

조회 : 10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