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보자 국회청문회 자료제출 거부... 野 "자진사퇴하라" 공격

"과거 청문위원으로 활약하더니 후보자가 되니 과거 잊었나" 한국당 의원들 '내로남불' 꼬집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사진=뉴시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27일 열릴 예정인 가운데 박 후보자가 국회의 자료 제출 요구에 제대로 응하지 않아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박 후보자는 장남의 호화 외국인학교 입학, 거주지 불명확, 세금 지각납부 등 여러 의혹을 받고 있지만 국회의 자료 요구에 개인정보라거나 청문회에서 답하겠다는 등의 이유로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부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24일 성명을 내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자료 제출을 거부하며 인사청문회를 무력화시키려 하고 있다"며 자진사퇴를 거론하고 나섰다.

성명에서 산자위원들은 "박 후보자에 대해 여러 의혹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제대로 된 해명은 내놓지 않은 채 허위사실이라며 사과하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적반하장격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사실과 다르면 자료로서 이를 입증하면 될 일이지만, 박 후보자는 청문위원들의 정당한 자료 요구에 대해 '개인정보 보호', '청문회에서 답변' 등 핑계를 대며 관련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박 후보자는 청문회를 '하루 푸닥거리'로 보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박 후보자는 청문위원으로 활약하며 다른 후보자들의 자료 미제출을 문제 삼아 강력히 비난했고 2013년에는 공직 후보자의 사전자료 미제출 시 경고·징계 요구를 통해 인사검증을 강화하는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며 "장관 후보자가 되니 본인의 과거 행보는 까맣게 잊은 듯하다"고 꼬집었다.

또한 “박 후보자는 2013년 공직후보자의 인사 검증을 강화하는 인사청문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하기도 했다”며 “내가 요구하면 적절한 인사 검증이라는 공익을 위해서고, 남이 내것을 요구하면 사생활이 되는 것은 ‘내로남불’이자 ‘언행불일치’의 전형”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국회의 정당한 자료 요구에 대한 제출 거부는 국민을 기만하고 국회를 무시하는 행태로 고위공직자로서 자격 미달이다. 정당한 인사검증을 회피하려면 자진사퇴가 답"이라며 "청문위원 요구자료를 조속히 제출하라"고 촉구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24

조회 : 447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