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대통령 시장 방문에 경호원이 기관단총 들고 경호... 과잉경호 논란

하태경 의원 "민생시찰에 기관단총이라니" 청와대 "시장 특성상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한 정상 경호" 주장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서문시장 방문 당시 경호관. 사진=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구 칠성시장 방문 당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기관단총을 들고 경호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시장에 모인 시민들이 공포심을 느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당시 청와대 경호처 경호관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찍힌 사진 3장을 올렸다.
 
사진 속 이 남성은 외투 안쪽에 기관단총으로 보이는 물건을 오른손으로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총을 잡은 오른손 손가락은 방아쇠 근처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 의원은 "청와대는 이 사진 진위 여부를 즉각 답변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게 만약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고 했다. 그는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며 "민생시찰 현장에 기관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사진은 카톡과 문자로 제보를 받았다"고 했다.
 
군사전문가들에 따르면 해당 총기는 독일제 MP7 기관단총이다. MP7 기관단총은 경호처와 경찰특공대 등에서 사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사진 속 인물은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맞다"며 "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고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하 의원이 경호 전문가의 말을 들어 '대통령 근접 경호 시 무장 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주장하였으나 그렇지 않다"며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맞으나 대구 칠성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사전에 아무런 검색도 할 수 없고 무슨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르는 게 시장 방문이다.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다"며 "외부에서 혹시 발생할지 모를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시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뉴스 댓글 등에서 네티즌들은 "시민을 테러리스트 취급하나", "권총이라면 이해하겠지만 기관단총은 시민들에게 공포심을 조장할 수밖에 없다", "서민들이 모이는 시장에서 뭐가 두려워서 기관단총까지 동원해야 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24

조회 : 224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