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안희정 전 충남지사 부인 민주원씨, "김지은씨 산부인과 진단서는 허위" 진단서 공개

본인 페이스북에 일부 내용 게재하고 JTBC도 비판... 변호인측 "심각한 2차 피해" 주장

민주원씨가 페이스북에 공개한 김지은씨 진단서. 사진=페이스북 캡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부인 민주원씨가 남편의 성폭행 피해자인 김지은씨의 진단서를 소셜미디어에 게재해 논란이 되고 있다.
 
민씨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지은씨의 병원 진단서를 일부 게재하고 '허위증거'라 주장했다. 민씨의 남편 안희정 전 지사는 수행비서 김씨 성폭행 혐의로 2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고 법정 구속된 상태다.
 
민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지극히 개인적이고 사적인 사건이 이렇게 온 나라를 시끄럽게 만들고 나아가 사회의 잘못된 이정표가 되는 것은 두고 볼 수가 없다"며 김씨가 검찰에 낸 정신과 진단서와 산부인과 진단서 2장을 게재했다. 김씨가 제출한 정신과 진단서와 산부인과 진단서가 모두 허위로 밝혀졌다는 것이다. 해당 사진에는 일부 대목이 가려져 있지만, 나머지 내용 부분은 노출돼 있다
 
민 씨는 "(김 씨가 제출한)이 진단서는 (투약에 따른) 부작용이라는 것이 밝혀져 법정에서 인정받지도 못했다"며 "수사기관에까지 성폭력을 당했다는 허위진단서를 버젓이 제출할 정도의 사람이 검찰과 법원에서는 허위 진술을 하지 않았다고 어떻게 믿을 수 있겠느냐"라고 했다.
 
민주원씨는 또 안희정 전 지사를 성폭행범으로 만드는데 역할을 한 증인 2명도 법정에서 진술이 계속 달라졌거나 김지은씨와 업무관계로 보기 힘들정도로 지나치게 통화내역이 많다는 점을 들어 증언의 진실성이 의심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안희정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공대위)는 "민 씨가 법정에서 이미 검토되고 다뤄진 내용과 자료를 왜곡했다"며 "심지어 개인의 의료기록을 본인 동의없이 유포한 것은 심각한 수준 의 피해자 개인정보 침해이자 2차 피해"라고 비판했다.

안 전 지사는 전 수행비서 김씨에게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4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1회, 강제추행 5회 등을 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안 전 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했지만 2심은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안 전 지사는 2심에 불복하고 상고해 대법원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민씨는 김씨가 처음으로 사실을 폭로했던 방송사인 jtbc에 대해서도 반성을 촉구했다.
민주원씨는“ jtbc는 김지은씨의 주장에 대해 어떤 검증을 하였는냐”면서 ”김지은씨의 일방적 주장만 계속 방송하면서 이 사회에 혼란을 가중시켰다. 가짜 미투를 양산하는데 어떤 역할을 했는지 반성해야 한다“고 보도의 공정성에 대해 비판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3.22

조회 : 406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