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자유한국당, "대통령 비호하려 헌법상 '표현의 자유'까지 훼손하나?"

"야당과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민주당의 행태는 좌파독재 공포정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미국 블룸버그통신 기자를 비난한 더불어민주당의 최근 논평에 대해 야권은 “외신기자까지 겁박하는 좌파독재 공포정치를 개탄한다”면서 사과를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전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앞으로는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말을 듣지 않게 해달라”고 촉구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설을 비판하면서, 블룸버그통신 기자까지 맹비난했다. 해당 기자는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이 국제연합(UN)에서 ‘김정은 수석대변인이 됐다(top spokesman)”는 제목으로 기사를 썼고, 이를 차용해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비판했기 때문이다. 
 
당시 논평을 낸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 기자는 국내 언론사에 근무하다 블룸버그 통신리포터로 채용된 지 얼마 되지 않아 그 문제의 기사를 게재했는데, 미국 국적 통신사의 외피를 쓰고 국가원수를 모욕한 매국에 가까운 내용이라 당시에도 적잖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고 주장했다. 그 다음 날에는 “검은 머리 외신” 운운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전 세계 100여개 언론사의 기자 500여명이 속한 서울외신기자클럽은 16일, 성명을 내고 “어떠한 정치인이라도 대중의 관심사나 의견에 대해 보도한 기자 개인에 대해 ‘국가 원수를 모욕한 매국’ 이라고 몰아가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이는 언론 통제의 한 형태이고, 언론 자유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17일, 민경욱 대변인 논평을 통해 “외신들의 입을 통해 집권여당에게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에 대한 권리를 존중해 달라는 얘기가 나오다니, 여당이 발 벗고 나서서 국제적 망국 행위를 하는 형국”이라며 “민주당은 대통령 비호를 위해서라면 헌법이 보장한 표현의 자유까지 훼손하며 민주주의를 역행할 심산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 대한 견제와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반성하지는 못할망정, 야당과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고 하는 민주당의 행태는 좌파독재 공포정치가 아니고 무엇이겠느냐”며 “정권의 실정을 감추기 위해 검열과 통제만을 앞세운다면, 그것은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이며 국민적 저항만을 부추길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도 “더불어민주당은 블룸버그통신 기자 공격을 시급히 사과하고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집권 여당의 오만이 헌법에 대한 망각을 가져왔고 언론의 자유를 내동댕이쳤다"고 지적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17

조회 : 11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