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버닝썬 멤버 윗배 의혹 A 총경, 노무현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측근?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유튜브 캡처.
<월간조선>은 가수 승리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 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현직 총경이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도 근무한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경찰청 소속 A 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 14일 조사받은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카톡방 대화에서 등장한 ‘경찰총장’이 ‘경찰청장’이 아닌 A 총경이라고 진술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총경에게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았다. 또 실제 금품을 수수하고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등의 청탁에 응한 바 있는 지를 추궁했다고 한다.
 
경찰은 기존 언론에 드러난 것 외에도 A 총경이 추가적인 청탁 정황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 총경의 피의자 신분 전환이 임박했단 관측이 경찰 안팎에서 나오는 이유다.
 
경찰대 출신인 A 총경은 지난 2015년 서울 강남경찰서 과장으로 근무했다. 이듬해 1월 총경으로 승진해 중앙경찰학교와 서울경찰청 등을 거쳤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7년 말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파견됐다가 지난해 8월 경찰청으로 복귀했다.
 
지난 1월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의 폭로 내용을 보면 A 총경의 이름이 등장한다.
 
당시 김 전 수사관은 "2017년 한 해운회사 비위 관련 첩보 보고서를 올렸는데,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이를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김태우 전 수사관은 "당시 A 총경으로부터 ‘(백원우 민정)비서관님이 이첩 상황을 챙겨보라고 한다. 어떻게 되고 있느냐'는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김태우 전 수사관은 "(청와대 내) 실세 총경이었다"며 "백원우 민정비서관   아래서 근무하다 경찰청 본청의 좋은 보직을 받아 복귀했으니 실세로 봐야한다"고 했다.
실제 A 총경은 경찰청 복귀 직후 인사담당관이 됐다. 인사담당관은 경찰의 인사를 좌지우지 할 수 있는 자리다.
 
이에 일각에서는 A 총경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각별한 사이 아니었겠냐는 의심이 나온다. 백 전 비서관도 노무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일했다.
 
A 총경은 문재인 청와대 근무 당시 민정수석실에 파견된 경찰관 중 최고 높은 직급으로,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의 직속 부하 직원으로 일했다.
 
백 전 비서관은 차기 총선에서 경기 시흥갑 출마를 고려하고 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16

조회 : 448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조선일보 패륜손녀 입니다 (2019-03-17)

    저기요 조선일보 기레기님들 장자연 의문사 사건과 코리아나 이미란 의문사 사건은 왜 몇년째 단 한번도 보도하지 않나요?
    2017년 5월에 대통령 선거 있었는데 15년 초에 강남경찰서 근무자가 문재인 정권 사람이라고 하나요?
    청와대부터 대부분 공무원이 박근혜때 뽑힌 사람 그대로 인데 억지로 갖다 붙이기가
    정말 의도적으로 개수작 떠는 모습이 애잔하네요. ㅋㅋㅋㅋ
    게다가 조선일보는 가짜뉴스도 많이 퍼뜨려서 경고나 시정조치 많이 받는 친일매국 언론 아닌가요?
    쓰잘데기 없는 개논리 기사로 선동하지 말고 장자연 의문사 사건과 코리아나 이미란 의문사 사건이나 좀 기사 쓰세요 ㅋㅋㅋㅋㅋ
    당신네 사주의 방씨일가가 박정희 군사정권때부터 밤의 대통령이던거 알기나 하세요?
    그런거는 기사 안쓰나요?
    곧 죽어도 그건 못하겠죠? 아니 안하겠죠? ㅋㅋㅋㅋㅋ
    역사를 좀 많이 알아서 당신네 조선일보와 코리아나 호텔이 어떻게 컸는지 잘 알고 있거든요.
    보건증 등등 ㅋㅋㅋㅋㅋ
    그것도 기사로 못할꺼면 잣이나 까드세요. 억지로 인수위 조차 없이 박근혜 시절 공무원들 그대로 받아들인 현 정부에 모든걸 책임추궁 하려 하지 말구요. ㅋㅋㅋㅋ
    이 기사의 좌표를 따서 퍼뜨리는 네이버, 다음 포털에서 퍼뜨리는 아이디가 바로 조선일보 직원들 맞죠? ㅋㅋㅋㅋ
    당신네 방씨일가의 장자연 의문사 사건, 코리아나 이미란 의문사 사건 막으려 하는거 맞죠?
    ㅋㅋㅋㅋㅋㅋ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