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美, 북한 최선희 협박에 "김정은, 핵·미사일 실험 재개 않길 기대"

"비핵화 협상은 계속 해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15일(현지 시각), 자신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이른바 ‘제2차 미북 정상회담’ 당시 적대적인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북한 외무성 부상 최선희의 주장에 대해 “부정확하다”고 비판하면서도 ‘맞대응’은 자제했다. 
 
최선희는 앞서 이날 평양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운운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를 할 용의가 있었지만 폼페이오 장관과 볼턴 보좌관의 비타협적인 태도에 영향을 받아 합의문 없이 회담을 결렬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선희 주장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계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국무부 브리핑실에서 최선희의 주장과 관련해서 “'김정은이 '핵이나 미사일 실험을 다시 하지 않을 것이라는 약속'에 부응할 것이라고 기대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최선희가 미국을 가리켜 “강도 같다”고 한 데 대해서는 “북한이 이런 표현을 쓴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15

조회 : 10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