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북한

북한, 미북정상회담 결렬 책임 관련 김영철-김혁철 숙청설 돌아

대북전문가들 "김정은,회담 결렬 예상 못한듯....실무협상자들 책임 물을 가능성"

북한 김영철 당 부위원장(왼쪽)과 김혁철 대미특별대표. 사진=조선DB
 
북한이 하노이 2차 미북정상회담 결렬로 관련 인사 문책인사 또는 숙청까지 고려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8일 복수의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중국 국경 지역을 중심으로 미북정상회담 결렬 사실이 급속히 퍼져 나가고 있으며 회담 결렬의 책임을 물어 관련자들을 숙청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도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이 애초 회담 결렬을 예상하지 못했으며 이에 따라 대미 협상 라인이 상황을 오판했거나 실무협상을 부실하게 했다는 책임론이 나온다는 것이다. 따라서 대미협상을 주도한 인물들이 문책 또는 숙청 대상이 될 수 있다.
 
특히 하노이 회담 직전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담판을 벌인 김영철 당 부위원장은 입지가 급격히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하노이 회담 국면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실무협상에 나섰던 김혁철 북한 대미특별대표 책임론 및 교체설도 거론된다. 김영철과 김혁철 두 사람에 대해서는 '숙청설'까지 나도는 상태다.
일각에서는 하노이 회담 결렬 직후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한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부상이 문책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한 대북 소식통은 “북한은 상당한 후폭풍이 있을 것”이라며 "미·북 정상회담의 성과로 정치력과 외교력을 과시하고, 제재 완화로 경제 건설에 속도를 내려던 김정은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졌기 때문에 부하들에게 책임을 물을 공산이 크다"고 했다.
 
북한은 회담 결렬 소식을 전하지 않았지만 주민 사이에서는 정보가 확산되고 있으며 당국의 감시도 심해지고 있다. 일본 <도쿄신문> 7일 "북한 내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결렬됐다는 정보가 확산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북한 당국의 주민 감시가 강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대북 단체인 NK지식인연대는 7일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3월 말까지 모든 간부들과 주민들에게 김정은의 대외 활동 기간에 자신이 한 일과 생각을 모두 써내라는 지시가 내려졌다"고 전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3.08

조회 : 112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