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미북정상회담 결과물 '하노이 선언', 오후 4시(현지시간 오후 2시) 발표

트럼프-김정은, 단독회담에 이어 확대회담과 오찬... 하노이선언 서명 후 기자회견은 오후 6시 예정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28일 오전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을 가졌다. 사진=뉴시스

28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들은 28일 오전 9시40분(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마친 뒤 인근 뜰로 걸어나와 대화를 이어갔다. 이들은 오전 9시45분쯤 예정된 확대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확대 정상회담 배석자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전날 친교 만찬에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북측에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각각 배석해 이날 확대 정상회담에 누가 배석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경제적으로 잠재력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취재진에 밝혔다. 이어 “어제 만찬 전후로 많은 대화를 나눴다”며 “양국 관계가 매우 강력하고 관계가 좋으면 좋은 일이 많이 일어날 것이다”고 밝혔다.

또 “처음부터 얘기했지만 속도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며 “그동안 핵실험이나 미사일 실험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것에 김 위원장에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 차례 “서두를 생각은 없다(in no rush)”고 언급하며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올바른 합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아주 특별한 관계를 맺었다. 김 위원장과 북한에 존경심 가지고 있다”며 “우리는 앞으로 수년 동안 함께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도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회의적으로 보던 사람들도 아마 우리가 이렇게 만나서 훌륭한 시간을 보내는 것에 대해 마치 환상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그 사이 우리는 많이 노력도 해왔고 이제는 보여줄 때가 되어서 이렇게 마주 걸어서 이 곳 베트남 하노이에 와서 이틀째 훌륭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자신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생각한다. 예단하지는 않겠다. 그러나 나의 직감으로 보면 좋은 결과가 생길 것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이 생중계 되는 카메라 앞에서 언론의 질문에 답을 한 것은 처음이다.

백악관이 공지한 일정표에 따르면 두 정상은 오전 회담 일정을 마무리한 후 11시55분 업무 오찬을 진행한다. 오후 2시5분(한국시간 4시 5분)  공동 합의문, 즉 ‘하노이 선언’에 서명하는 이벤트를 갖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정상 회담장을 떠나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로 이동, 오후 4시 전후에 기자회견을 하고 회담 성과를 발표한다고 백악관이 공지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2.28

조회 : 11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