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손석희 JTBC 대표, 경찰에서 19시간 조사받아...혐의는 모두 부인

손 대표 "증거 다 제출, 사실 곧 밝혀질 것"

폭행과 협박 의혹을 받고 있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7일 새벽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폭행·배임·명예훼손 등 혐의를 받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9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후 17일 새벽 귀가했다.
 
손 대표는 17일 오전 2시47분께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후 "폭행과 배임 등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고 하는데 사실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고 답했다.

"증거 관련 자료를 제출했냐"는 질문에는 "증거 다 제출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추가적인 조사 일정을 묻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은채 대기하던 차량을 타고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경찰은 손 대표를 전날 오전 7시40분께부터 폭행·배임 등에 대한 피고소인 신분이자 협박 등 사건의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한편 경찰서 앞에서 대기하던 보수성향 유튜버 10여명은 손 대표가 경찰서를 나서자 "태블릿 PC 누구한테 받았느냐", "대답하라"고 소리쳤고, 이들은 손 대표가 탄 차량을 막아서기도 했다.


손 대표는 프리랜서 기자 김모씨 폭행, 김씨에게 월수입 1000만원의 2년 용역 계약을 제안했다는 배임 및 배임미수, 김씨에 대한 명예훼손·협박 등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지난달 10일 오후 11시50분께 서울 마포구의 한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2017년 4월16일 손 대표가 경기도 과천시 한 주차장에서 낸 교통사고 관련 취재 중 손 대표가 기사가 나가는 걸 막고 회유하기 위해 JTBC 작가직을 제안했으며, 이를 거절하자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손 대표는 김씨를 진정시키는 과정에서 접촉이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김씨를 공갈 미수와 협박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또 김씨는 이달 7일 손 대표를 협박·명예훼손 혐의 등 혐의로 역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이밖에 지난달 27일 김씨는 손 대표가 폭행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2년간 월수입 1000만원을 보장하는 용역 계약을 제안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보수단체 자유청년연합 장기정 대표는 이에 손 대표를 배임 및 배임미수 혐의로 고발했고 지난 13일 고발인 조사를 받았다.

마포서는 손 대표와 관련한 모든 사건을 병합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곧 프리랜서 기자 김씨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2.17

조회 : 17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