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병준, "김진태, 김순례의 징계 결정 유예는 당규 따른 것...징계 흐지부지 될 것이란 주장은 타당치 않아"

"평검사 시절 현직 대통령과 '설전'했던 강직한 윤리위원장이 무엇이 두려워 징계 안 하겠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소위 ‘5·18 폄훼 발언 논란’으로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됐다가 전당대회 출마로 징계 결정이 유예된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징계결정 유예와 관련하여’란 제목의 글에서 “두 의원에 대한 징계 결정 유예는 전당대회에 후보 등록을 한 경우 후보 보호 차원에서 징계 결정을 하지 못하게 한 당규에 따른 조치”라면서 “제1야당인 공당을 보고 당규를 무시하라는 말씀을 하시는 것은 도가 지나친 일”이라고 밝혔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어 “일부에서는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이 당선되면 징계는 없던 일이 될 것이라 이야기합니다. 정말 그렇게 생각하느냐?”라면서 당 윤리위원회의 독립성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윤리위원회는 당원이 아닌 분들로 구성되어 있어 독립성을 보장받고, 또 보장해야만 하는 기구”라며 설명하면서 다음과 같이 적었다.
 
〈지금의 윤리위원장(김영종)만 해도 평검사 시절 현직 대통령(노무현) 앞에서 대통령의 과거 잘못된 행위를 당당히 지적한 분입니다. 그래서 당시 대통령으로부터 ‘이쯤 되면 막가자는 거죠’라는 말을 듣기도 했습니다. 사실, 저 자신이 그런 강직함을 고려해 윤리위원장으로 모셨습니다. 또 그런 만큼 어떤 일이 있어도 그 독립성을 보장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습니다. 실제로 그렇게 해 오기도 했습니다. 이런 위원회가, 또 그 위원장이 무엇이 두려워서, 해야 할 징계를 안 하겠습니까. 잘못의 경중이 분명히 있으니 징계의 수위는 달라질 수 있겠지요. 하지만 징계가 유야무야 된다는 식의 비판을 함부로 하는 것은 타당치 않습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2.15

조회 : 78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