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韓美간 주한미군 방위비 협상 사실상 타결

한발씩 양보해 금액은 10억달러 이하, 계약기간은 1년으로

지난 6월 서울 서초구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제10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 체결을 위한 제4차 회의에 참석한 미국측 대표단. 사진=조선DB
 
한미간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사실상 타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분담금 액수와 협정 유효기간에서 한국과 미국이 한발씩 양보한 것이다.
 
4일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논란이 됐던 분담금 액수는 10억달러 미만(약 1조원)으로 하되 이번 협정의 적용 기간을 1년으로 정해 연내 분담금에 대한 재협상을 진행할 전망이다.  분담금 액수에 대해선 우리 측 안을 수용하고 협정 유효기간은 미국 측 입장을 수용하는 형식이다.

분담금 규모는 1조원을 조금 넘는 규모에서 10억 달러(1조 1305억원) 미만, 계약기간은 미국 주장대로 1년으로 결론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우리 정부는 방위비 1조원 이하에 최소 3년~5년 마다 갱신하는 안을 제시한 반면 미국 정부는 방위비 10억 달러(1조1305억원) 이상에 유효기간 1년을 제안했었다.

외교계에선 미국이 그동안 10억 달러 이상을 제시하고 우리 정부가 1조원 초과 불가 입장을 고수해 액수가 최대 쟁점으로 떠올랐던 점을 감안하면 금액 면에서 우리 측 안이 대폭 수용됐다고 보고 있다.

한 외교 소식통은 “2월 말로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 등 비핵화 문제에 한미가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인식도 작용했다”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방위비 협상이 부담이 돼선 안 된다는 미국 쪽의 의지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새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정은 양국 간 서명 등 최종 절차를 거쳐 설 연휴 이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2.04

조회 : 13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