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민주당, 영부인에게 반말하는 것으로 알려진 손혜원 의원에게 징계 내릴 수 있을까

"문재인 대통령 취임식 때 영부인에게 반말하는 것 분명히 들었다"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민주당 간사인 손혜원 의원의 가족과 측근들이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문화재거리)의 문화재 지정을 전후해 이 일대 건물을 대거 사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SBS 보도에 따르면 손 의원 남편이 대표로 있는 재단과 조카 2명, 전직 보좌관의 딸 등이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 사이 문화재거리의 건물 10채를 샀다. 9채는 문화재청이 이 지역을 문화재로 지정한 지난해 8월 이전, 1채는 그 직후 매입했다.
 
문화재 지정과 동시에 해당 건물의 시세는 크게 올랐다. SBS는 4배의 시세차익을 거뒀다며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손 의원은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거짓말"이라고 일축한 뒤 "제 재산이 더 이상 증식되는 걸 바라지 않는다"고 했다.
 
"정책간담회를 하러 태어나 처음으로 목포를 내려갔다가 적산가옥, 목조주택을 보고 깜짝 놀랐다. (주민들은) 다들 (집을) 버리고 신도시로 이사 갔다고 했다. 그 자리에서 바닷가에서 살고 싶다고 한 조카에게 전화를 걸어 여기 재밌는 집이 있는데 고모가 증여를 해서 집을 사주면 내려올 거냐고 물었다. 그게 2017년 3월이었다. 마흔이 넘은 조카가 서울 경리단길에서 와인바를 운영하면서 어렵게 살고 있어서 그런 제안을 했다."
 
손 의원은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이 문화재로 지정된 것은) 2018년 8월 6일이다. 처음 조카에게 돈을 증여할 테니 목포에 집을 사라고 해서 산 게 2017년 3월"이라며 "(문화재 등록을 언제 하는 줄) 알고 어떻게 1년 반 전에 거기에 집을 사느냐"고 했다.
 
하지만 언론 보도들을 보면 손 의원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는 모양새다.
 
<조선일보>는 17일 손 의원이 2017년 10월 지지자 20여 명을 데리고 목포 구도심을 돌며 "이곳은 반드시 뜰 거다. 여러분이 뜨게 도와 달라"는 말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A씨는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손 의원은 이날 창성장 건물을 포함한 네 채가량의 적산가옥을 보여주면서 '여기가 문화재이고 앞으로 더욱 커질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 지역이 근대 유산 등록 문화재로 지정되기 10개월 전 일이다.
 
<중앙일보>는 17일 손 의원의 보좌관이 목포 문화재투어 주관사 전 대표였다고 보도했다. 보좌관 조모씨는 과거 한국무형유산진흥센터(이하 진흥센터) 이사(대표격)였는데, 목포시와 진흥센터에서 짠 목포 야행(투어) 동선을 보면 손 의원의 조카와 조 보좌관 딸 등이 소유한 일제시대 건물 ‘창성장’은 물론 손 의원의 남편이 가진 건물 등 다수와 겹친다.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그에 따른 경제적 혜택을 볼 수 있는 게 아니냐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라고 <중앙일보>는 보도했다. 
 
민주당은 손 의원에 대해 중앙당 사무처(사무총장 윤호중) 차원의 조사에 착수키로 했지만 제대로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민주당이 손 의원에게 쩔쩔매는 모습을 여러 번 보인 탓이다.
 
손 의원이 영부인(김정숙 여사)과 반말할 정도의 절친한 사이인 게 어느 정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식(2017년 5월 10일) 행사를 도왔던 한 관계자는 <월간조선>과의 만남에서 "대기실에서 손 의원이 영부인에게 반말하는 것을 분명히 들었다"고 주장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1.17

조회 : 1368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