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경제

삼성물산 '래미안', 3년 만에 재건축 수주전 뛰어들었다

반포 3주구 재건축 참여... 삼성물산 과거 3년간 재건축 1건도 참여 안 해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3주구. 사진=뉴시스
 
삼성물산이 3년 1개월 만에 재건축 시장에 뛰어들었다. 삼성물산은 2015년 12월 이후 재건축 수주전에 한 번도 참여하지 않아 "삼성이 주택사업에서 철수할 것" 또는 "래미안 브랜드를 매각할 것"이라는 소문이 떠돌았다. 공사비만 8,000억 원이 넘는 강남 재건축에 삼성물산이 참여 의지를 보이면서 이 같은 소문은 당분간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은 10일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 조합에 시공 참여 의향서를 제출하고 조합이 개최한 시공사 간담회에 참여했다.
 
이 단지는 최근 조합이 기존 시공사였던 HDC현대산업개발과의 계약을 취소하고 새로운 시공업체를 선정해 수의 계약을 하기로 의결한 곳이다. 이번 시공에는 삼성물산 외에 대림산업ㆍ대우건설ㆍ롯데건설ㆍ포스코건설ㆍ현대건설ㆍ현대엔지니어링ㆍGS건설 등 대형 건설사 대부분이 출사표를 던졌다.

업계에서는 삼성물산이 3년여 만에 재건축 수주전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는 데 관심을 갖고 있다. 최근 강남 등 주요 지역 재건축과 관련해 건설사들의 과잉경쟁과 비리 등이 적지 않았고 정부가 이를 집중단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래미안의 등장은 '건전 경쟁'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향후 압구정과 반포 등 한강변 일대 재건축이 계속 이뤄질 예정인 만큼 삼성물산이 최근 이 시장의 강자로 자리 잡은 GS건설, 대림산업 등과 치열한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대림산업은 아크로리버파크와 아크로리버뷰 등으로 서초구 아파트의 가격인상을 견인하고 있으며 GS건설 역시 최근 반포잠원 지역 재건축을 잇달아 수주했다.

삼성물산이 수주전에 참여하는 반포주공1단지(3주구)는 전용면적 72㎡, 1,490가구로 구성됐다. 재건축 공사비만 8,087억 원에 달하며 재건축을 통해 17개 동, 2,091가구 규모 새 단지를 지을 예정이다. 조합은 이르면 다음 달 시공자 선정에 나선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1.11

조회 : 25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choibygo (2019-01-11)   

    현재 반포3주구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의 OS요원들의 지나친 홍보로 인한 스트레스로 OS요원 금지하자는 운동을 하고 있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