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경제

이낙연 총리, 이재용 삼성 부회장 만나 무슨 말 했나

"투자나 일자리 등 부담될 말은 하지 않았다"지만....

이낙연(왼쪽) 국무총리가 10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5G 장비 생산 현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났다. 이 총리는 10일 오후 4시께 경기도 수원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해 5G(5세대) 네트워크 통신장비 생산 라인을 둘러봤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직접 이낙연 총리를 안내했다. 이 총리가 4대 그룹(삼성·현대차·SK·LG)을 방문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며, 4대 그룹 총수 중 한 명을 단독으로 만난 것도 처음이다. 이 총리는 이 부회장 등 삼성전자 경영진과 40여 분간의 비공개 간담회를 한 뒤 5G 장비 생산 라인을 둘러봤다.
 
이 총리는 이날 삼성이 5G와 반도체 분야에서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대한민국은 5G 분야에서 세계 최초 신기록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며 "3월에 최초로 5G를 상용화하는 만큼 걸맞은 통신 장비가 생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5G 이동 통신에 약 180조 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했고 5G를 미래 4대 성장사업 중 하나로 키우겠다는 입장이다. 
 
또 반도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총리는 "지난해 반도체가 1,267억 달러를 수출했고, 반도체 수출을 통해 사상 최초 6,000억 달러 수출 달성, 수출액 세계 6위 국가가 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반도체 수출 1,267억 달러 달성은 누가 뭐래도 삼성의 역할이 절대적이었고, 메모리 반도체 1위라는 삼성의 위용이 다시 한 번 발휘된 것"이라며 "최근 반도체 수출의 전망이 밝지 않다는 우려가 크지만 삼성답게 (반도체 수출에 대한 우려를) 이른 시일 내에 이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수원사업장에 1시간 반 정도 머문 이 총리는 일정이 끝난 후 질문에 나선 기자들을 향해 여론을 의식한 듯 "이 부회장에게 부담이 될 만한 말씀은 안 드렸다"며 "투자나 일자리 관련 당부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부담될 말은 안 했지만) 이 부회장께서 국내 대표 기업으로서의 의무를 다하겠다는 말씀을 주셨다. 삼성다운 비전과 자신감을 들었다"고 했다.
 
한편 재계에서는 "총리가 방문하는 것은 감사하지만 굳이 특정 기업을 방문하는 것은 투자 압박 등 경제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1.11

조회 : 129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