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북한

"조성길 北 대사대리, 한국 정부가 신변보호하고 적극적으로 데려와야"

태영호 전 공사 "미국으로 가겠다면 그 뜻 또한 존중할 필요 있어"

태영호 전 공사. 사진=뉴시스
 
현재 행적이 묘연한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대사관 대사대리의 한국행을 위해 한국정부가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는 9일 서울 광화문 센터포인트빌딩에서 열린 '북한 외교관 조성길 가족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 결성'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정부가 이탈리아 정부에 조성길과 가족의 신변안전을 보장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 "자유로운 의사 결정이 보장된 환경에서 그들이 대한민국으로 올 의향이 있는지를 확인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탈리아 정부가 국제법과 인도주의 정신에 따라 정치적 망명자 신분인 조성길과 그의 가족이 희망하는 나라로 갈 수 있도록 모든 조건을 보장해 줄 것을 촉구한다"며 "만일 조성길이 미국행을 결심했다면 그의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현 상황에서 미북 정상회담 등 정치적 상황이 있기 때문에 미국 정부가 망명을 제공할지 안 할지는 미국 정부 결정사항"이라며 "만일 조성길이 미국행을 결정한다면 미국 정부는 미북관계 상황을 고려하지 말고 국제법, 인도주의 원칙에 기초해서 조성길의 희망이 실현될 수 있도록 빨리 프로세스를 시작하는 것이 정당하다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본문이미지
태영호 전 공사(오른쪽 두 번째)는 "현 상황에서 미북 정상회담 등 정치적 상황이 있기 때문에 미국 정부가 망명을 제공할지 안 할지는 미국 정부 결정사항"이라며 "만일 조성길이 미국행을 결정한다면 미국 정부는 미북관계 상황을 고려하지 말고 국제법, 인도주의 원칙에 기초해서 조성길의 희망이 실현될 수 있도록 빨리 프로세스를 시작하는 것이 정당하다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북한 외교관 조성길 가족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 상임공동대표로 태 전 공사 외에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박관용 전 국회의장,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시민연대는 전직 고위 당국자와 탈북민 등으로 구성됐다.

시민연대는 기자회견에서 우리 정부에 조 전 대사대리가 한국행 의향이 있는지 확인해 줄 것을 촉구하는 한편, 이탈리아 정부가 국제법과 인도주의 정신에 따라 조 전 대사대리와 가족들이 희망하는 나라로 갈 수 있도록 보장을 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향후 이탈리아 정부와 유엔 등에 공개편지와 성명서를 보내고, 서명운동과 소셜미디어 홍보 등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1.09

조회 : 197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