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현직 국정원 직원, 유서 남기고 숨진 채 발견

번개탄 피운 흔적도 발견돼... 경찰, 자살 또는 타살 여부 수사 중

국정원 전경. 사진=조선DB

현직 국가정보원 직원이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7일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인 6일 오후 1시 30분께 용인시 수지구의 한 공터에 주차된 차량 운전석에서 국정원 직원 A씨(43)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가족들은 A씨가 5일 저녁 집을 나간 뒤 귀가하지 않자 6일 오전 4시 30분께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집 주변을 수색하던 경찰은 집 근처 공터에서 A씨를 발견했다. A씨의 발견 지점은 집에서 5km도 채 떨어지지 않은 곳이었다. 차 안에서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도 발견됐다.

A씨의 집에서는 그가 남긴 A4용지 3장 분량의 자필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유서에는 A씨가 가족에게 전하는 미안한 심경 등이 담겨 있다"며 "다만 사망 징후를 추정할 수 있는 얘기는 적혀 있지 않다"고 했다.

경찰은 현재 A씨의 사인에 대해 자살과 타살 가능성 모두를 열어 놓고 다각도로 수사 중이다. 경찰은 A씨의 국과수 부검을 위해 7일 오전 부검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또 A씨의 가족과 직장동료 등 주변인 진술을 파악하고 있다.

현재 A씨의 빈소는 수원시 소재 한 대학병원에 마련됐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1.07

조회 : 324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