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 공항에서 "(공항공사) 사장한테 전화해!" 고성과 욕설 논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이 피감기관인 공항에서 '갑질'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지난 20일 김포공항에서 항공기에 탑승하면서 공항 직원들을 상대로 고함을 치고 욕을 하는 등 고압적 언행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 의원은 국회 교통위원회 소속이며 김포공항을 운영하는 한국공항공사는 국토위의 피감기관이어서 '갑질'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김 의원은 20일 오후 9시쯤 김포공항 국내선 건물 3층 출발장에서 9시 30분에 출발하는 김해공항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다른 승객들과 함께 줄을 서 있었다.
이때 공항 직원이 김 의원에게 탑승권과 신분증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고, 김 의원은 탑승권을 제시하면서 신분증은 지갑에 넣어둔 채로 보여줬다고 한다. 공항 직원이 '신분증을 지갑에서 꺼내서 보여주셔야 한다'고 했지만 김 의원은 이를 거부했다. 지갑 속에 있지만 신분증이 투명하게 들여다보인다는 이유였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내가 왜 꺼내야 하느냐. 지금까지 한 번도 꺼낸 적이 없다"며 "내가 국토위 국회의원인데 그런 규정이 어디 있다는 것인지 찾아오라"며 언성을 높였다고 한다. 직원들이 두꺼운 규정 책자를 갖고 왔지만 관련 규정을 찾는 데 시간이 걸리자 김 의원이 "빨리 (관련 규정) 안 찾고 뭐하냐. 이 새X들이 똑바로 근무 안 서네"라며 "너네가 뭐가 그렇게 대단하다고 고객한테 갑질을 하냐. 책임자 데려와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김 의원은 곁에 있던 보좌진에게 "야, (한국공항) 공사 사장한테 전화해!"라고 했고, 직접 휴대폰을 꺼내 공항 직원들 얼굴 사진까지 찍었다고 한다.
탑승 시각이 임박하자 김 의원은 보좌진에게 "그럼 네가 마무리를 잘하라"고 한 뒤 탑승장으로 들어갔다고 한다. 김 의원은 결국 신분증을 따로 꺼내 보여주지 않았다.
 
공사 측은 사건 이튿날인 21일 국회의 김 의원 사무실을 찾아와 자초지종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이날 지역구에 머물렀기 때문에 공사 직원들을 직접 만나지는 않았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일방적으로 제가 무례한 갑질을 당했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이다. 김 의원은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현직 국회의원 신분을 밝혔고 (의원) 배지도 달고 있었는데 명색이 국토위 위원인데 듣도 보도 못한 규정을 얘기하면서 고압적으로 신분증을 (지갑에서) 빼달라고 하기에 갑질하는 것 아니냐고 항의했다"며 "그걸 빼달라고 하다니 상식 이하이지 않으냐, (신분증을) 보여주면 된 것"이라고 했다.
또 "욕은 하지 않았고 그런 규정을 제시하지 못하길래 화를 내고 '없잖아요!'라고 언성을 높였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나 한국공항공사의 '항공기표준운영절차' 매뉴얼에는 항공경비요원의 탑승객 신분 확인 절차에 대해 '승객이 오면 인사를 한 뒤 탑승권과 신분증을 제출토록 안내하고, 두 손으로 탑승권과 신분증을 받고 육안으로 일치 여부를 확인하되, 위조 여부 등도 확인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6월 김경수 경남지사의 지방선거 출마로 공석이 된 김해을 지역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초선 의원이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을 했고, 노 전 대통령 퇴임 후엔 농업법인 '봉하마을' 대표이사를 지내며 '노무현의 마지막 호위무사'로 불렸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12.22

조회 : 288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