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사고 28분 전 이상신호 감지하고도 계속 달린 KTX... 교신기록 보니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 29분간 녹취록 공개

지난 8일 발생한 KTX 강릉선 열차 탈선사고 모습. 사진=뉴시스
  
지난 8일 아침 발생한 KTX 강릉선 열차(806호)의 탈선 사고 전후 교신이 담긴 녹취록이 12일 공개됐다. 사고 전 28분부터 사고 당시까지 29분 분량으로 사고 직전 상황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이 코레일 등으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사고 28분 전인 오전 7시 7분 강릉역 인근 선로전환기가 고장났다는 신호가 감지됐지만 KTX 806호는 예정시각 그대로 출발했다.
 
806호가 그대로 출발한 것은 경보시스템이 엉뚱한 곳을 지목하는 바람에 역무원들이 무의미한 시간을 보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교신은 서울 구로구 철도교통관제센터와 강릉역, 강릉기지, 열차 4곳 사이에서 이뤄졌다. 사고날인 7일 오전 7시 7분. 강릉기지 관제사가 "선로전환기 이상 신호를 감지했다"고 말한다. 당시 고장은 강릉역에서 서울로 향하는 방향의 철길에 설치된 선로전환기에서 발생했지만 고장 신호는 인근 강릉차량기지를 오가는 철로에 있는 선로전환기를 가리키고 있었다. 경보시스템과 연결되는 두 선로전환기의 회로가 뒤바뀌어 끼워져 있었기 때문이다. 두 전환기는 30m 정도 떨어져 있다.

그러자 구로 관제사는 깜짝 놀란 듯 "큰일 났네, 이거"라며 "H1636 열차가 강릉에서 8시 13분 출발해야 하는데 이것부터 (차량기지에서) 못 나오고 있고, 그다음에는 D1691이 있다"고 한다.
'H'는 차량기지에서 나가는 차량을, 'D'는 기지로 들어가는 차량을 뜻하는 기호다. H1636이 운행하려면 차량기지에서 나와 강릉역으로 갔다가 출발해야 하는데 고장 때문에 차량기지에서 나오지 못하게 된 것이다. 

바로 이들은 차량기지 쪽 선로전환기에 초기대응팀 등 역무원을 급파한다. 구로 관제사는 역무원이 직접 선로전환기를 제어하는 작업을 뜻하는 '수동 취급'을 할 준비까지 하라고 당부한다.

이후 7시 17분, 구로 관제사가 화제를 바꿔 강릉역에 "806 열차가 나가는 데는 지장이 없느냐"고 묻는다. 서울행 806 열차는 이미 강릉역에서 출발 대기 중이었다. 강릉역 관제사는 "아 이것은 보낼 수 있다, 신호에서 그렇게 얘기했다"고 답한다. 806 열차가 달려갈 철길의 선로전환기가 고장 난 상태였지만 아무도 이 사실을 알지 못했다.

이후 이들은 806 열차가 출발하자마자 수동 취급으로 선로전환기를 조작해 H1636 열차부터 차량기지에서 출고시키자는 의논을 한다. 그러다 7시 26분, 강릉역에 대기 중이던 806호 기장이 '출발감속'이라고 외친다. 바로 앞 철길이 어긋나 있는데도 출발 신호가 뜬 것이다. 이 열차는 7시 30분 출발했다.

7시 34분까지도 관제사들은 계속 차량기지 쪽 선로전환기의 수동 조작을 어떻게 할지에만 몰두했다. 7시 35분. 806호 기장이 관제사들을 두 차례 불렀다. 806 열차가 시속 105km로 속도를 내다 서울 방향 선로전환기 인근에서 탈선해 아비규환이 된 후였다. 기장은 "분기선에 가다가 열차가 탈선했다"는 충격적인 교신을 한다.

그제야 구로 관제센터와 강릉역에서는 열차가 탈선된 사실을 알았고, 강릉역 관제사는 믿기지 않는 듯 "806 열차, 열차 탈선했다고 했습니까"라며 되묻는다. 강릉기지 관제사도 사태를 전혀 파악하지 못한 채 "806 열차가 올라가다가 탈선했다고 합니다. 기지에서 뭐… 진로를 만진 모양입니다"라고 말했다.

이헌승 의원은 "사고 28분 전에 고장 신호가 감지돼 조금만 더 현장에서 판단을 잘 했다면 사고를 막을 수 있었지만 아무도 열차를 중지시키지 못했다"며 "이에 대해 국토부가 제대로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12.12

조회 : 28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