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조명균 장관 “北 현재도 핵 활동 진행… 완전 중단 안 해”

“北 핵시설 자체 중단이나 폐쇄 약속 한 적 없어”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지난달 방미 결과 등을 설명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한은 현재도 계속해서 핵개발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완전히 중단하지 않았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 비공개 간담회에 출석해 이같이 보고했다고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조 장관은 현재 북한의 핵 활동은 진행되고 있고, 완전히 중단되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며 북한이 기존의 핵시설 자체의 중단이나 폐쇄 약속을 하지 않은 점을 우리가 인식해야 하고 핵시설 완전 중단까지 구체적 합의에 이른 것은 아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핵화 특위 간사인 김한정 의원은 간담회 후 브리핑을 통해 조 장관은 미국 언론이 북한이 핵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는 의구심을 보도하고 있다는 민주당 의원들의 질문에 핵 활동 지속 문제는 북한이 비핵화를 추진한다는 측면에서 국제여론에서 바람직하진 않다면서도 비핵화는 평화로 가는 과정인데 그 부분에서 결정적 장애가 될 우려할 만한 활동으로 평가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조 장관은 북한이 지금 명백히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있고, 미사일 추가실험도 중단한 상태다북미 간 합의내용을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답방과 관련해 김 의원은 약속이 지켜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북한의 입장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만큼 방남이 북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내는 데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 하는 것이 참석한 의원들의 대체적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답방 시기와 관련해 연내가 되면 좋다면서도 “(조 장관이) 긍정적으로 얘기한 것은 아니다고 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3차례 정상회담을 했는데 굉장히 신속하고 실용적이고 잘 진행됐다준비시간 문제는 이슈가 되지 않는다는 인식이 있었다고 했다.
 
간담회에는 심재권 비핵화 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15명의 의원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포함한 3명의 정부 관계자가 참석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2.04

조회 : 76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