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친박' 김태흠, "친박, 비박 모두 당 중심에서 한 발 물러나 반성하고 文 정부 실정 바로잡는 데 총력 기울이자! "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친박’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계파 대립을 중단하고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바로잡자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바로잡는 데 총력을 기울여도 모자랄 판에 지도부가 흔들리고 당권경쟁, 계파논쟁이 재연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우리 당이 하루속히 절망에 빠진 국민의 희망이 될 수 있도록 모두 한 발씩 물러나 힘을 모아주실 것을 호소드린다”라고 밝혔다.
 
김태흠 의원은 “이른바 친박이라 불리던 중진 의원들은 당의 중심에 서려 하지 말고 지켜보며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 게 국민 여론과 상식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친박계가 주장하는 ‘조기 전당대회 개최’와 관련해서 “김병준 비대위가 2월 전당대회 일정을 밝혔으니 더 이상 흔들지 마시고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라고 주문했다.
 
김태흠 의원은 비박으로 분류되는 이른바 복당파에게도 자중하고, 반성하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당 지도부나 중심에 서려고 하지 말고 자기 자신들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기 바란다”라며 “이것이 한때 당을 등졌던 분들이 취해야 할 도리이고, 보수우파의 가치 중 하나인 염치”라고 강조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1.15

조회 : 10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