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홍준표 "박근혜 탄핵 찬성한 非朴, 못 막은 親朴 모두 공동책임... 서로 총질 말고 보수 재건 나서야!"

"朴 탄핵은 흘러간 역사... 功過는 역사의 판단에 맡기자"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계파갈등 종식을 통한 '보수 재건'을 역설했다. 우파 분열의 단초가 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이미 지나간 역사이므로, 책임 소재를 놓고 친박계(親朴系)와 비박계(非朴系)끼리 싸우기보다는 현 정권 견제와 국가의 미래를 위해 의기투합하자는 촉구였다.

홍 전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 "YS(김영삼 대통령) 이후 한국 보수우파를 대표했던 이회창-이명박-박근혜는, 그나마 단단하게 하나로 뭉친 보수우파를 상속해 자유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지켜왔다"며 "그런데 박근혜 탄핵 이후 궤멸되고 뿔뿔이 흩어진 한국 보수우파를 안고 대선-지선을 치뤘던 나는, 리더십 부족으로 하나된 보수우파를 만들지도 못했고 국민들 마음도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적보다는 아군끼리 서로 총질하는 이전투구 보수우파를 안고서는, 우리가 염원하는 세상을 만들지 못한다"며 "좌파 광풍시대를 계속 연장시켜 주는 기막힌 현실을 만들어 갈 뿐"이라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적은 밖에 있는데 우리끼리 안에서 서로 총질이나 일삼는 사람들을 보노라면 측은하기는 하지만, 나는 그것(보수의 과오)을 판단하는 건 오롯이 국민들 몫이라고 생각한다"며 "박근혜 탄핵 때 누가 옳았나 하는 소모적인 논쟁은 이제 그만하라. 탄핵을 막지 못한 친박이나 탄핵을 찬성한 비박이나 모두 공범이자 공동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의 글이다.

"그것은 나중에 인물 검증 때 논의해도 늦지 않습니다. 박근혜 탄핵은 이미 되돌릴 수 없는 흘러가 버린 역사입니다. 우리가 만들어 가야 할 지향점은 새로운 역사입니다. 과거의 공과는 역사의 판단에 맡기고, 대한민국과 한국 보수우파 재건에 한마음이 되어야 할 때입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3일 보수 분열로 막지 못한 문재인 정권의 폭주에 대해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그들 말대로 우리는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세상으로 가고 있습니다. 청년 일자리 절벽, 자영업자들 폭망, 대기업 및 중소기업 해외 탈출, 공산주의식 무상분배 시대의 개막, 여론조작-통계조작-언론통제로 괴벨스 공화국으로 체제 변환, 先 무장해제, 국가보안법 폐지,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와해로 대북 안전망 무력화, 김정은 우상화에 동조하기... 그들의 마지막 목표는 北과 야합하여 北의 통일전선전략인 '낮은 단계의 연방제'를 실시하는 겁니다. 평화를 구걸하다가 망해버린 중국 宋나라가 떠오르는 주말 아침입니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1.07

조회 : 96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